선묵유거(禪墨幽居)

소소한 일상적 삶을 사유의 장독에서 삭혀낸 낭만적인 글과 이야기

수석

댓글 0

전원생활의 즐거움

2021. 11. 27.

한 때는 탐석하는 수석가들을 편향적인 시각으로 보기도 했었다
돌에다 값을 매가고 더 많이 소유하려고 하천을 누비는 이들을 경멸적인 시선으로 바라보았었다
자연상태에서 일체의 인공을 가하지 않는 것은 창작이 아닌 수집일 뿐이라고 폄하했었다

그러던 내가 생각이 바뀌었다
탐석을 하며 하천을 몇 번 다녀보니까 묘한 기대감과 집중감으로 유쾌한 활동이었다 어쩌다가 마음에 드는 돌을 만나면 짜릿한 흥분과 만족감이 있었다
명석을 구하겠다는 욕심없이 산책을 겸한 탐석에 독특한 재미가 있는 것이 아닌가
경험해 보지 않고 내린 성급한 판단을 경솔함으로 자책했다

청석 하나를 수반 위에 올려본다
오래 전에 어디선가 주은 돌이다
매끈하고 안정감 있는 구도다
물개 형상이기도 하고 섬 형상으로도 보이기도 한다
오가며 물개에게 칙칙 스프레이로 물을 뿜어주며 엷은 미소를 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