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묵유거(禪墨幽居)

소소한 일상적 삶을 사유의 장독에서 삭혀낸 낭만적인 글과 이야기

성곽에서

댓글 0

청곡의 글방

2021. 12. 8.


사람들만이 깍지를 끼는 게 아니었구나

돌멩이들이 제 몸뚱아리 한 쪽을 꼬부려 마주 한 쪽에 맞물리며
오래오래 한 몸을 이루자고
그래서 떠돌이 돌멩이의 서러움 당하지 말자고

천년가약을 맺는
저 성곽을 보게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