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묵유거(禪墨幽居)

소소한 일상적 삶을 사유의 장독에서 삭혀낸 낭만적인 글과 이야기

이틀 간의 고민

댓글 0

사랑방 담화

2012. 12. 5.

 

 

 



처음으로  시 5편을 모문예지 공모전에 제출했다.

재미삼아 호기심으로

툭 던지듯......충동적으로

 

채 한 달이 안되어서 당선되었다는 연락이 오고

그제서야 정신이 번쩍 들어 

딱 이틀을 고민을 한다.

 

난립한 문예지, 상업주의에 오염되고 ,

등급이 생기고, 어떤 이들은 천박한 시인으로 분류되고

이러저러한 현실을 보며

 

적절한 이유를 들어 사양한다.

등단하지 않겠노라고.....

 

그저 글을 쓰고 싶을 때 절실한 마음으로

순수함을 잃지 않기 위해

글을 배우는 낮은 자세를 유지하기 위해

흔들리지 않는 평정심을 유지하기 위해......

 

모자 하나를 힘껏 내던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