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묵유거(禪墨幽居)

소소한 일상적 삶을 사유의 장독에서 삭혀낸 낭만적인 글과 이야기

가는 해, 오는 해

댓글 0

사랑방 담화

2012. 12. 31.

 

 한 해가 간다.

 억겁을 뜨고 지는 해가 어찌 묵은 해, 새해가 있으리오

다만 인간의 관념이 만들어낸 가는 해, 오는 해

 

시간의 수레 바퀴는 가는데

아쉬움과 회한에 겨워하는 그대는 누구인고?

다가올 시간에 대해

막연한 희망을 염원하는 그대는 누구인고?

나에게 던지는 선문이다.

 

석양에 물든 태양은 저리도 아름다운데

그 어디서 일말의 이쉬움이 보이는가?

자꾸만 뒤를 돌아보게 된다.

 

 

 

 

 

 

태양이야 지고 뜨지만

유한한 우리의 삶은 되돌아가지 못하는 것

다만 오늘 하루 하루를 최선을 다해서 살자

오늘이 내 삶의 마지막 날이 되어도 좋다면

얼마나 후회없이 산 것인가?

 

언젠가 나의 마지막 태양이 저렇게 기울때

그 노을을 바라보며

잘 살았노라고....말하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