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묵유거(禪墨幽居)

소소한 일상적 삶을 사유의 장독에서 삭혀낸 낭만적인 글과 이야기

10 2021년 06월

10

03 2021년 06월

03

전원생활의 즐거움 비오는 날

오늘 같이 비 오는 날, 재미있는 일이 어디 없을까? 친구의 아로니아 밭에 가서 가지를 쳐주어야겠다 비옷을 입고 달랑 가위 한 개만 들고 2km 떨어진 밭으로 간다 친구에게는 한마디 상의도 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나 혼자 비오는 날을 즐기고 싶기 때문이다 남들은 비오는 날에 일하는 나를 삐딱한 눈으로 보기 일쑤이고 또 진구가 나 혼자 일하고 자기느쉬는 것이 무척 불편하기 때문이다 이 친구는 손가락 마디가 아파서 가위질이 힘들다 비오는 날을 일부러 택하는 것은 비오는 날의 수채화 화면 속의 주인공이 되기 때문이다 비오는 날은 무조건 쉬는 날이라 여기는 통념을 따르기보다는 나의 독자적 의미를 찾아낸다 유희의 현장 퍼포먼스이기도 하다 아로니아 가지는 일반 가위만으로도 싹둑싹둑 잘라진다 헝클어진 더부룩한 머리칼을..

23 2021년 05월

23

14 2021년 05월

14

전원생활의 즐거움 등나무 그늘에서

등나무 그늘 아래에서 누워서 한가롭다 컨테이너 옆에 심어 양철 지붕을 오르도록 했는데 10년이 지나도 지붕에 오르지 않는다 오히러 나에게 호통을 친다 목석 같은 양반 우리가 아무리 줏대 없이 이리저리 엉키며 산다고 해도 우리 생태를 그리도 모를 수 있나요? 우리의 확장세를 제국주의에 빗대는 것은 그럴 수 있다지만 뜨거운 양철지붕에 연약한 순이 오르기를 기대한 무감각에 화가 치밀어 오르오 우리의 등걸이 시커멓게 목질화 되어도 변방에서 새 영역을 개척해 나가는 전위대들의 조직은 말랑말랑한 연한 피부란 말이오 우리의 거대한 영역 확장이 폭압적 점령이 아니라 신중하고도 사려깊은 설계에 의한 것이란 말이오 등나무 등걸이 만들어내는 그늘은 좋은 쉼터가 된다 이 그늘에서 따가운 햇볕을 피하며 서로 밀착하며 결속하는 ..

14 2021년 05월

14

전원생활의 즐거움 노동과 유희 사이에서

밭에서 가벼운 일을 할 때는 클래식 음악과 함께 하는 수가 많다 음악을 동반한 노동은 일의 능률보다는 사유를 촉발하고 낭만으로 이끌어 주기 때문이다 노동과 유희를 명확히 구분해야 한다는 생각에 나는 동의하지 않는다 밭에서 일을 하는 것과 밭에서 노는 것이 뒤섞이는 것이다 나는 노동을 유희처럼 즐긴다 즐긴다는 것은 우선 힘들지 않아야 한다 허리를 굽히거나 쪼그려 앉는 일은 불편하고 고통이 따르니 일 욕심을 내지 않고 쉬엄쉬엄 일을 하며 일의 능률과 효율에서 벗어난다 일이 힘들고 괴로우면 즉시 일을 멈춘다 물론 생계와 긴밀한 일이 아니기 때문에 가능한 여유로운 표현이다 혹자는 피땀으로 노동하는 가치를 모르는 음풍농월격이라며 혹평을 할지도 모르지만 그런 절박한 사정을 무시하는 것은 아니다 일을 많이 해서 소출..

13 2021년 05월

13

11 2021년 05월

11

10 2021년 05월

10

전원생활의 즐거움 자작나무의 멋스러움

새끼 손가락만한 자작나무 다섯그루를 밭가에 심고 10년이 지났다 하도 덩치가 작아 언제쯤이면 풍만한 덩치를 갖출까를 미심쩍게 희망했었다 전원생활의 풍미를 높여줄 나무로서 몇 손가락에 들만큼 자작나무에 대한 좋은 선입견을 가지고 있었다 자작이라는 수종의 이름이 주는 기품과 영화 속에서 본 자작나무 숲의 환상적 이미지, 천마도의 재료가 되었던 신비함 그리고 미학적인 감성에 어울리는 흰 수피 등이 작용을 했을 것이다 이런 팬덤에 보답이라도 하듯 자작나무가 쑥쑥 자라며 면경처럼 윤이 나는 많은 잎들을 달고 햇빛을 반사시키며 그만은 손들을 흔들어 준다 그리고 하얀 드레스를 입고 독특한 개성을 드러내는 것이다 주택에서 20미터는 떨어저 있어서 나무가 하늘 높이 자라도 생활에 폐를 끼치지 않으니 나무의 속성을 잘 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