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감동 수필 시

(로얄)쁘리 2016. 11. 20. 21:15

 

 촛불 하나의 교훈


미국의 존 머레이는 한푼의 돈도 헛되게 쓰지 않는

검소한 생활로 부자가 된 사람이다.

어느 날 머레이가 밤늦도록 독서를 하고 있는데

한 할머니가 찾아왔다.

그러자 그는 켜놓은 촛불 2개 중 하나를 끄고

정중히 할머니를 맞았다.


“늦은 시간에 무슨 일로 찾아오셨습니까?”

그런 모습을 보면서 할머니는 겸연쩍게 말했다.


“선생님께 기부금을 부탁하려고 왔다”며

“거리에 세워진 학교가 어려움을 겪고 있으니 조금만 도와달라”

고 간곡히 말했다.


그러자 머레이는 '돕겠다'는 대답과 함께

5만달러면 되겠느냐고 물었다. 

선뜻 거액을 기부하겠다는 말에 할머니는 깜짝 놀라며


“조금 전에 촛불 하나를 끄는 것을 보고

모금이 안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뜻밖에 거액을 기부하겠다니 기쁘고 놀라울 뿐”

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머레이가 대답했다.

“독서를 할 땐 촛불 2개가 필요하지만

대화할 때는 촛불 하나면 충분하지요.

이처럼 절약해 왔기 때문에 적은 돈이지만

기부할수 있는 것입니다.”


** 고석정 제공- **






출처 : 행복, 그거 얼마에요?
글쓴이 : null 원글보기
메모 :
감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