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인수녀님 글과시

(로얄)쁘리 2017. 1. 20. 19:27

그대 침묵으로 바람이 되어도 / 이해인

 
      눈을 감아도 마음으로 느껴지는 사람.. 그대 침묵으로 바람이 되어도.. 바람이 하는 말은 가슴으로 들을 수가 있습니다.. 아침 햇살로 고운 빛 영그는 풀잎의 애무로.. 신음하는 숲의 향연은 비참한 절규로.. 수액이 얼어 나뭇잎이 제 등을 할퀴는 것도 알아보지 못한 채.. 태양이 두려워 마른 나뭇가지 붙들고 메말라 갑니다.. 하루종일 노닐 던 새들도 둥지로 되돌아갈 때는 안부를 궁금해 하는데.. 가슴에 품고 있던 사람의 안부가 궁금하지 않은 날 있겠습니까.. 삶의 숨결이 그대 목소리로 젖어 올 때면.. 목덜미 여미고 지나가는 바람의 뒷모습으로도.. 비를 맞으며 나 그대 사랑할 수 있음이니.. 그대 침묵으로 바람이 되어도 바람이 하는 말은 가슴으로 들을 수가 있습니다

출처 : 행복, 그거 얼마에요?
글쓴이 : 토마토 원글보기
메모 :
이해인 수녀님 좋은시 감사드립니다. !!~
매일매일 (즐)거운 날들이 되세요
.*"'"*. 사랑가득.*"'"*. / (☆)/
* (^-^) * (☆)/ (☆)* (☆)/(☆)* ♣♣\♧\♣♣
"*.,.*" / (☆) / 건강 *(☆)/(☆)* ♣♣\♧\♣♣
↘━↙↘━↙↘━↙↘━↙↘━↙↘━↙↘━↙
┃항┃┃상┃┃건┃┃강┃┃과┃┃행┃┃운┃
↗━↖↗━↖↗━↖↗━↖↗━↖↗━↖↗━↖

감사 합니다,·´″```°³о♣‥‥─♣
──‥‥‥♣ЙaрруÐa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