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들

푸른들의 삶의 여행

안동 음식의거리 주변/문화의거리 구시장

댓글 58

경상도길

2021. 4. 26.

신세동 벽화마을을 내려와 웅부공원을 다시 지나간다.
웅부공원 옆의 음식의 거리로 들어간다.
다른 지역의 국수와는 틀리다는 안내문도 있고.

 

노래 소리에 홀려 문화거리로 들어왔다.
평일 인데도 공연을 두분이 맛깔 스럽게 부른다..
앉아서 듣는 소리는 더 좋고.
주변을 살펴보고.
탁자에서 물이 나오게 만들었다.
노래 소리를 뒤로하고 길을 간다.
공사중인 문화의 거리 골목도 있다.
문화의 거리에서 연결되는 구시장도 들어가고.
시장은 한가하고.
찜닭 집들이 많다.

신세동 벽화마을을 한바퀴 돌아서 내려와 다시 웅부공원을 지나면 음식의거리가 펼처진다. 아무것도 모르는 안동시내가

도심길이 낮설지 않게 보이는건 서울이나 여기나 번화가는 다 비슷해서 그런거 같아 편하게 목적한 장소로 가는데

노래 소리가 들려와 자연히 끌려서 가는데 문화의거리 라는 안내판이 보이고 거리공연을 하는 소리다. 맛깔 스럽게

부르며 공연을 하는 지방 가수의 노래가 좋아서 길객도 거리의 방청객이 되어 감상을 한다. 계속해서 가수들이

나오는데 남은 여정이 있어 문화의거리와 연결된 안동구시장으로 옮겨 먹거리도 구입하고 찜닭골목도 지나며 시장

탐방을 끝낸다. 안동시청부터 안동도호부,벽화마을 음식 문화의거리.구시장까지 계속 이어진게 좋았다.

 

삶의 나그네  -길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