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들

푸른들의 삶의 여행

스트레스받으면 왜 '입 냄새' 심해질까?

댓글 5

좋은자료모음

2021. 4. 29.

스트레스를 받으면 입안이 건조해지면서 입 냄새가 많이 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스트레스를 받으면 입 냄새가 심해지는 걸 경험해본 사람이 있을 것이다. 과학적으로 가능한 일일까?

그렇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수록 침 분비가 줄어드는 것이 원인이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우리 몸 교감신경이 활성화되면서 심장이 빨리 뛰고 근육이 긴장되는 등의 신체 변화가 나타난다. 반면에 부교감신경 활동은 줄어들어 침 분비량이 줄어든다. 침은 입속 세균을 제거하는 기능을 하는데, 침이 줄면서 냄새를 유발하는 세균이 잘 자라게 된다. 아침에 일어났을 때 입 냄새가 심한 이유도 자는 중 침 분비가 줄어드는 탓이다.

그렇다면 자기 입 냄새를 가늠해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손등이나 팔에 혀로 침을 묻히고 1~2초 후 그 냄새를 맡아보면 된다. 두 손이나 종이컵에 입김을 불어 냄새를 맡거나, 혀의 가장 안쪽을 손가락으로 찍어 냄새를 맡아보는 것도 방법이다. 혀의 백태를 면봉에 묻히고 냄새를 맡아도 확인 가능하다.

스트레스로 인한 입 냄새를 극복하려면 운동, 명상 등으로 스트레스의 원인을 없애는 것이 좋다. 또 입이 마르지 않도록 평소 적당량의 물을 섭취해야 한다. 양치할 때 이 사이사이를 깨끗이 닦고 혀까지 닦는 것도 중요하다. 그래도 입 냄새가 없어지지 않는다면 입 냄새를 유발하는 뜻밖의 질환이 있는 건 아닌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소화기질환, 폐질환, 당뇨병도 입 냄새의 원인이 된다.


출처 :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1/04/23/2021042301826.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