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들

푸른들의 삶의 여행

운동 안하면 증가하는 암 vs 하면 줄일 수 있는 암

댓글 6

좋은자료모음

2021. 5. 4.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제대로 운동하기가 힘든 상황이다. 실내는 물론 야외에서 운동을 할 때에도 마스크를 써야하는 등 여러 가지 제약이 따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악조건에서도 운동은 필수다. 연구에 따르면, 운동을 하느냐 하지 않느냐에 따라 암 발병률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우선 운동을 하지 않을 때이다.

미국 로스웰파크암연구소 연구팀에 따르면, 운동을 하지 않으면 신장(콩팥)암과 방광암에 걸릴 확률이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신장암 환자 160명, 방광암 환자 208명, 건강한 사람 766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이들의 신체활동 수준을 조사했다. 신체활동 수준과 암 발병률 사이의 관계를 계산하자 결과는 놀라웠다. 운동을 전혀 하지 않는 사람에서는 암 발병 확률이 최고 77%까지 증가했다.

구체적으로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에서는 신장암 발병률이 77%, 방광암 발병률이 73% 높았다. 이런 효과는 체중과는 상관없었다. 즉, 정상 체중이더라도 신체 활동을 전혀 하지 않으면 비만과 무관하게 암 발병 확률을 증가시켰다.

연구팀은 "건강하고 활동적인 생활습관을 유지해야 한다"며 "전문가들은 매주 150분 동안 적당한 운동을 하거나 75분 동안 고강도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고 권고한다"고 밝혔다.

암을 예방할 수 있는 최고의 방법 중 하나는 운동이라는 연구 결과도 여럿 있다. 140여만 명을 대상으로 11년간 추적 관찰한 한 연구에서 신체활동이 여러 종류의 암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운동으로 발병 위험이 낮아지는 암에 대해 알아본다.

△식도암: 운동을 하면 식도암 발병을 42%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식도암은 과일이나 채소를 잘 먹지 않고, 뜨거운 음료를 많이 마시는 사람에게 많았다. 따라서 이런 사람들은 특히 운동을 꾸준히 해서 식도암 위험을 상쇄시켜야 한다.

△간암: 간암 위험은 운동으로 27% 낮출 수 있다. 물론 음주량을 줄이는 것도 중요하고, 고혈압이나 당뇨병 같은 다른 발병 요인들도 잘 관리할 필요가 있다.

△폐암: 폐를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담배를 피우지 않는 것이다. 하지만 대기오염 등은 또 다른 폐암 유발 인자들이다. 운동은 폐 질환을 피할 수 있는 좋은 방법으로 폐암 위험을 26%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신장암: 운동을 하면 신장(콩팥) 질환 위험을 23% 줄일 수 있다. 여기에 금연과 금주를 하면 신장을 튼튼하게 유지할 수 있다. 신장암 위험의 다른 요인은 노화지만 이를 막을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다.

△위암: 운동을 해 지방을 없애고 적정 체중을 유지하면 위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 연구에 따르면, 운동을 꾸준히 하면 위암 발병 위험을 22% 줄일 수 있다.

△자궁내막암: 질 출혈이나 골반 통증 등이 있으면 자궁내막암(자궁체부암)을 의심해 볼 수 있다. 하지만 운동을 꾸준히 하면 자궁내막암 위험을 21% 감소시킬 수 있다.

△대장암: 결장과 직장에 생기는 악성 종양을 대장암이라고 한다. 결장에 암이 생기면 결장암, 직장에 생기면 직장암이라고 부르고 이를 합쳐 결장직장암이라고도 부른다. 연구에 따르,면 운동을 하면 직장암에 걸릴 위험이 16%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광암: 방광암은 방광에 발생하는 악성 종양으로, 6, 70대에서 주로 발생하고 남성이 여성보다 발병 위험도가 3~4배 높다. 흡연이 가장 위험한 원인이고, 직업적으로 발암 물질에 노출되는 것도 발병과 연관이 있다. 운동을 하면 이런 방광암 위험을 13%까지 낮출 수 있다.

△유방암: 유방암이란 유방에 생긴 암 세포로 이루어진 종괴(만져지는 덩어리)다. 일반적으로 유방암은 유방의 유관과 소엽에서 발생한 암을 일컫는다. 꾸준한 운동으로 유방암 발병 위험을 10% 낮출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