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들

푸른들의 삶의 여행

시원한 한강

댓글 63

삶의여행속내모습 서울길

2021. 6. 28.

여의나루역 2번 출구.
편의점에서 커피를.
그늘을 찾아서.
하늘이 고운날.
마포대교.
시원한 그늘에서 식사도 하고.
나무 그늘로 자리를 옮긴다.
강 바람이 불어 무지 시원해 오수도 즐기고.
그늘을 나오니 덥다.
이동을 위해 철수하고.

한낮의 햇볕은 강렬하고 더위를 느끼는데 시원한 장소로 가고 싶다는 옆지기와 함께 여의나루역 2번 출구로 나오면

한강과 바로 연결되니 가깝고 편해서 좋다.  나무 그늘을 찾아서 자리를 깔면 우리 자리가 되고 강바람이 불어 하루를

시원하게 보낼 준비가 끝난다. 점심은 배낭에 준비 한걸로 해결하고 심심하면 주변을 거닐다 자리로 돌아와 느긋하게

오수를 즐기니 신선 놀음이 따로 없다. 멀리 떠날 필요없이 가까운 한강에서 이렇게 하루를 선선하게 즐길수 있으니 

종종 한강에서 여름을 보내는것도 괜찮다.

삶의 나그네  -길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