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들

푸른들의 삶의 여행

'물이 필요해'..몸이 급해서 보내는 신호 3가지

댓글 3

좋은자료모음

2021. 7. 31.

ⓒ픽사베이

연일 폭염이 계속되면서 탈수증의 발생 위험도 커지고 있다. 탈수증이 발생하면 서있기가 어려워지고 심해지면 쓰러질 수도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여름철에, 특히 땀이 많은 체질의 사람이라면 어느 정도의 탈수 상태는 자연스럽다고도 볼 수 있다. 하지만 가벼운 탈수 증세라도 장기간 방치되거나 심각한 수준의 탈수증으로까지 발전할 경우 신장을 비롯한 체내 곳곳에 안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

무더위로 인한 탈수에 맞서는 가장 좋은 방법은 역시 '물 마시기'다. 하지만 문제는 언제 마시느냐다. 우리 몸이 보내는 물 섭취 신호 3가지를 함께 알아보자.

▲ 심장이 '쿵쾅쿵쾅'

운동을 하거나 신체 활동이 활발할 때 심박 수가 높아지는 것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그러나 여름철에 비교적 안정된 자세를 유지하고 있음에도 평소보다 분당 심박 수가 15~20회 가량 늘어나는 경우가 있다. 이는 심장이 탈수로 인해 줄어든 혈액량을 보완하고자 심장 박동을 늘린 것으로 추론해 볼 수 있다.

운동을 하는 등의 별다른 이유가 없음에도 심박 수가 높아졌다면, 충분히 물을 마심으로서 혈액의 흐름을 원활하게 한 뒤 심박 수가 정상으로 돌아오는지 체크해 볼 필요가 있다. 

▲ 소변 색깔이 너무 진하다?

화장실에서 소변을 볼 때 공중화장실에서나 맡을 수 있는 불쾌한 냄새가 날 경우, 체내에 수분이 부족한 것이 아닌지 의심해 볼 수 있다. 소변의 색깔이 너무 진한 노란색인 경우 역시 마찬가지다.

소변의 냄새가 심할 경우 일단 물을 충분히 섭취한 뒤 냄새가 줄어드는지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수분을 충분히 섭취한 이후에도 소변의 냄새에 별다른 변화가 없다면 다른 질병이 있는 게 아닌지 병원에서 진단을 받아볼 필요가 있다.

▲ 떨어진 피부 탄력

엄지손가락과 집게손가락으로 손등을 꼬집었다가 놨을 때 피부가 곧장 원래대로 복귀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대부분은 노화로 인한 피부 탄력성 저하가 그 원인이지만, 심각한 탈수 증세를 겪을 때 역시 같은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 물을 충분히 섭취한 뒤 다시 같은 방법으로 확인해 보면 피부 탄력성이 정상으로 돌아오는 경우가 많다.

이같은 방법은 여름철 격렬한 운동을 수행할 때도 탈수 정도를 진단하는 잣대가 될 수 있다. 2~3초간 손등을 꼬집고 놨을 때 원상태로 돌아오는데 시간이 걸린다면 탈수가 있다는 증거이므로 물을 마셔야 한다. 여름철 운동시 탈수를 예방하려면 갈증 여부와 관계없이 수시로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