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들

푸른들의 삶의 여행

피서겸 춘천 장날

댓글 50

강원도길

2021. 8. 16.

어느 집을 갈까.
안가본집으로.
장터로 간다.
장터 가는길이 한가하다.
옥수수 파는 노점으로.
삶은 옥수수 상태를 보고.
삶은 옥수수 2개를 2000원에 구입.
너무 썰렁한 장날이다.
옆지기가 좋아하는 고추부각을 구입한다.
무더위라 쉬는 상인들이 많은데 더위가 끝나면 정상이 된단다.

 

나이가 많은 할마씨들은 소소한 물건을 갖고 항상 그 자리에 있다.
카페로 이동 구입한 옥수수와 커피를 마시고.

올해는 옆지기와 전철로 가볍게 다녀오는 코스로 피서 여행겸 해서 자주 나가고 있는데 오늘은 강원도

춘천의 오일장으로 먹거리와 살거리를 찾아서 청량리역에서 출발하는 시원한 전철에 몸을 실어 왕복 3시간의

 여정을 즐긴다. 남춘천역에 도착해 점심은 맛난 먹거리로 해결하고 근처의 오일장으로  무더워서 상인들이

 많이 안나오고 더위가 풀린 이후에 다들 나온다는 단골집 아주머니의 전언을 듣고 옆지기의 입맛을 살려주는

고추부각등을 구입하고 간식거리 옥수수도 구입해 카페로 가서 커피와 더불어 먹고 마시며 강원도로 피서 왔다는

생각으로 보낸다. 전철로 다닐수 있는 적당한 곳을 선택해 저렴한 비용으로 하루를 시원하게 즐기고 필요한 물건도

구입하는  경제적인 피서여행 이만하면 괜찮은것 아닌가 길객도 강원도로 둘이서 피서여행 갔다 왔답니다 ㅎㅎㅎ

삶의 나그네  -길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