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들

푸른들의 삶의 여행

과학으로 증명된 '남녀 사이엔 친구가 없다'

댓글 3

좋은자료모음

2021. 8. 10.

처음 보는 낯선 사람과 사랑에 빠지는 것이 더 쉽다는 일반적인 인식과는 달리, 연애 3분의 2가 오래된 친구 사이에서 시작된다.

캐나다 빅토리아 대학의 심리학과 부교수인 다노스 스틴슨은 지난 20년 동안 사랑이 어떻게 시작되는지 연구해왔고, 지난주 The journal Social Psychological and Personality Science에 대부분의 사랑이 우정에서 시작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남녀 사이엔 친구가 없다

스틴슨은 “친구였던 사람들이 연인 사이가 되는 것은 가장 흔한 형태의 관계이지만, 과학적으로 한 번도 증명되지는 않았다”라고 말하며, “이번 연구를 통해서 우리는 오랫동안 알고 지내던 친구 사이일수록 로맨틱한 유대 관계를 더 잘 형성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라고 전했다.

연구진은 캐나다와 미국에서 약 1,900명으로 구성된 성인을 대상으로 ‘친구 사이에서 발전하는 로맨스’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결과, 연구진은 약 66%의 연인이 친구 사이부터 시작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한, 친구에서 연인이 된 사람들 대다수가 정말 평범한 친구 사이로 시작한다는 사실 역시 밝혀졌다. 이번 연구는 ‘낯선 사람들의 열정적인 사랑’에 초점을 두었던 대다수의 기존 연구들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결과로 사람들이 낯선 사람보다는 친근한 사람과 연애를 시작하는 것을 더 선호한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또한, 대학생 300명을 대상으로 한 최종 연구에서 연구진은 대부분의 연인들이 연애를 시작하기 전 평균 22개월을 친구 사이로 지낸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흥미로운 사실은 친구에서 연인이 되는 관계에 연령과 인종 간 차이가 없었다는 것이다.

스틴슨은 이번 연구가 또 다른 재미있는 사실을 입증했다고 전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우정과 사랑 사이의 경계가 뚜렷하다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명확하지 않다는 것이다.

스틴슨의 연구에 참가한 부부 중 3분의 2가 부부가 되기 전에 친구 사이였다고 답했지만, 그들 중 대부분이 본격적으로 연애를 시작하기 전 일명 Friend with Benefit이라는 관계였다고 응답했다.

친구에서 연인이 된 사람들 대다수가 ‘친구’였지만, 연인과 같이 행동을 했다는 뜻이다. 연구진은 “이러한 결과는 우정과 사랑에 대한 사전적 정의와 사람들 사이에서의 실질적인 정의가 얼마나 다른지 생각하게 만든다"라고 말했다.

스틴슨과 연구진은 “우정에서 사랑이 되는 과정에 관한 추가적인 연구가 더 필요하다”라고 말하며, 어떤 상황에서 친구가 연인이 되는지, 어떤 성향을 가진 사람들이 우정을 사랑으로 발전시키는지를 알아보는 연구를 곧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