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들

푸른들의 삶의 여행

오산 서랑문화마을

댓글 70

경기도길

2021. 9. 17.

세마역 1번 출구 버스 정류장에서 31번 버스 승차.
서랑동마을입구에 하차.
서랑동 문화마을.
마을로 들어가는 입구에 안내글.
농촌길을 걷는 마음은 고향을 가는듯 하고.
하늘색은 곱고 벼들은 익어가고.
들녘을 보는게 마냥 좋기만 하다.
곱게 꾸며진 정원도 보고.
문화마을 체험장이 코로나로 운영을 안하는거 같다.
2층 정자로.
정자에서 홀로 즐기는 간식도 맛이 좋고.

오산의 세마역은 독산성 가느라 간혹 가는데 지난번 죽미령 유엔군 초전기념관도 전혀 몰랐고 오늘 가는 서랑문화

마을도 모르는 지역인데 둘다 세마역에서 가까운데 있다. 서랑문화마을을 지도로 검색하니 거리가 가까워 도보로 가도

충분한데 초행이라 버스를 이용해 서랑동마을에 하차해 문화마을을 한바퀴 돌아 보는걸로 도보를 시작해 서랑동의

모습을 눈에 담고, 농촌의 풍경은 언제나 보기 좋은데 자세한 역사의 안내도가 길따라 있어 읽어 가며 주변을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농촌길을 즐기다 서랑 문화마을 체험장을 거치면 서랑동과 이별하고 서랑저수지가 보이는 도로길로 간다. 

 

삶의 나그네  -길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