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들

푸른들의 삶의 여행

터지면 50% 사망 '뇌동맥류'… 무증상이라 더 위험

댓글 4

좋은자료모음

2021. 9. 22.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속 질환 '뇌동맥류'

뇌동맥류란 혈관 내벽이 약해지면서 혈관벽이 풍선처럼 부풀어 올라 꽈리를 만드는 질환을 이야기한다.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11화에서는 뇌종양과 뇌동맥류를 진단받은 환자가 수술 시 실명의 위험성이 있다는 말에 치료를 주저하는 모습이 담겼다. ‘머릿속 시한폭탄’이라 불리는 뇌동맥류는 사망률이나 후유 장애 가능성이 높은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뇌혈관외과 전문의인 이대서울병원 신경외과 조동영 교수와 뇌동맥류에 대해 알아봤다.

-뇌동맥류란 무엇인가? 
뇌동맥류란 혈관 내벽이 약해지면서 혈관벽이 풍선처럼 부풀어 올라 꽈리를 만드는 질환을 이야기한다. 뇌동맥류 자체는 일반적으로 증상이 없기 때문에 주로 건강검진을 하다가 발견되는 경우가 많으며, 드라마에 나온 것처럼 뇌종양 등 다른 뇌질환을 정밀검사 하는 과정에서 우연히 발견되기도 한다.

약해진 꽈리가 파열될 경우 지주막하 출혈이라는 뇌출혈을 유발하는데 이 경우 예후가 좋지 않은 경우가 많다. 뇌동맥류가 파열될 경우, 뇌출혈로 인해 환자는 아무 증상 없이 잘 지내다가 갑자기 생명에 위협을 미치는 상황에 도래하게 되기 때문에 ‘머릿속 시한폭탄’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드라마에서는 뇌동맥류 수술 시 실명 가능성이 있다고 나왔는데, 실제 어떤 후유 장애가 있나? 
뇌동맥류가 파열하게 되어 지주막하 출혈이 발생할 경우 사망률이 50%에 육박한다. 30%에서는 의식저하, 반신마비, 인지장애 등의 심각한 신경학적 후유장애를 유발하게 된다. 하지만 파열되기 전에 치료할 경우 예후가 좋기 때문에 조기 진단을 통한 예방적인 치료가 매우 중요한 질환이다.

드라마에서 나온 ‘눈동맥 뇌동맥류’의 경우, 눈으로 가는 안동맥은 직경이 매우 작은데 시술 중 코일이 혈관 안쪽으로 삐져나오면서 혈관을 폐색하거나 혈전 찌꺼기가 만들어져서 혈관이 막히는 경우가 있다. 이 경우 실명의 위험성이 있는 것은 사실이나 실명까지 이어지는 확률은 10% 미만이다. 

-뇌동맥류 치료는 어떻게 이뤄지나?
주로 ‘코일색전술’이라는 치료를 통해 진행하게 된다. 사타구니 동맥을 통해 미세한 도관을 뇌동맥류 내에 위치시킨 후 도관을 통해서 작은 금속 코일을 삽입해 동맥류를 폐색하게 된다. 때로는 지지역할을 위해 스텐트 삽입술을 추가하는 경우도 있다. 이렇게 금속 코일을 채워 넣어서 동맥류를 막게 되면 동맥류 파열을 막을 수가 있다. 또한 25mm 이상의 거대 뇌동맥류의 경우에는 재발이 잦아 코일색전술로 치료가 어려운 경우가 있는데, 이때는 혈류의 흐름을 바꿔줘 동맥류가 자연스럽게 치유되는 것을 유도하는 뇌혈류전환 스텐트라는 것을 삽입하기도 한다. 또한 머리를 여는 개두술을 통한 클립결찰술로 치료하는 경우도 있다.

이대서울병원 신경외과 조동영 교수 /이대서울병원 제공

-드라마에서 장애 위험 때문에 신경외과 치료 자체를 거부하는 환자들의 모습이 나왔다. 실제 환자들에게 하고 싶은 조언은?
대부분의 뇌동맥류는 증상이 없기 때문에 진단 당시 특별한 이상이 없는 분들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수술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조금의 문제라도 생기게 되면 뇌출혈 혹은 뇌경색으로 진행하는 경우가 있고 이런 경우 반신마비, 실명, 언어장애, 인지장애 등 치명적인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뇌혈관 신경외과 의사는 수술 전 항상 부담을 안고 무거운 마음으로 수술에 임하게 된다. 수술을 앞두고 항상 ‘환자의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고 되뇌인다. 대부분의 신경외과 선생님들은 환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치료에 임하기 때문에 수술을 앞두고 있더라도 너무 큰 걱정은 하지 말고 믿어달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출처 :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1/09/16/2021091601149.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