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들

푸른들의 삶의 여행

마스크로 고통받는 피부… 살려내기 위해선?

댓글 6

좋은자료모음

2021. 11. 20.

마스크 착용으로 인해 피부 트러블이 발생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코로나19로 인해 매일 마스크를 착용하면서 얼굴이 붉어지거나 뾰루지가 올라와 피부과를 찾는 사람이 늘었다. 이러한 증상을 뜻하는 '마스크네(Maskne)​'라는 신조어가 생기기도 했다. 마스크(Mask)와 여드름(Acne)​의 합성어다.

마스크를 쓰면 왜 피부가 나빠질까? 마스크 속 피부가 '고온다습'한 환경에 오래 노출되면서 세균이 증식할 뿐 아니라, 마스크 표면에 피부가 닿는 자극이 계속 가해지기 때문이다. 임이석 테마피부과의원 임이석 원장은 "마스크를 착용하면 피부의 습도와 온도가 올라가면서 세균과 곰팡이균 등이 증식하는 환경이 되는데 이로 인해 모낭염, 여드름 등 피부 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며 "피부 표면이 자극을 받아 접촉성 피부염이 생기기도 한다"고 말했다.

마스크네를 예방하려면, 마스크를 자주 교체하고, 혼자 있거나 환기가 잘 되는 곳에서는 잠시 마스크를 벗고, 피부 클렌징을 꼼꼼하게 해야 한다. 또한 클렌징할 때는 저자극-약산성 클렌징 폼을 사용해 피부장벽 자극을 최소화하는 게 도움이 된다.

화장을 한 날에는 마스크를 되도록 쓰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연세스타피부과 정지인 원장은 "화장을 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면 화장품 성분과 피부 속 노폐물이 피부 안으로 그대로 침투된다"며 "피부 화장 후 마스크를 착용하는 일은 되도록 자제하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