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들

푸른들의 삶의 여행

강릉해파랑길40코스/주문진항->강릉역

댓글 85

강원도길

2022. 1. 27.

신리하교 다리에서 주문진항을 돌아보고.
여긴 쓸쓸한 해변가다.
해변에서 보는 도깨비시장.
야외 침대 좌석인데 겨울에는 쓸모가 없고.
도깨비시장 복사꽃싸롱 키페.
실내서 보는 창밖 풍경.
카페 2층에서 보는 풍경.
골목의 눈은 얼마만에 보는건지 정겨움을 주고.
주문진고와 강릉공고를 지나고.
둘레길 코스는 무시하고 간다.
무인카페도 들려가고.
아메리카노가 1500원 좋다.
먹거리도 취급한다.
주문진 양조장 앞에 버스 정류장.
강릉 신영극장에 하차.
골목길에 보이는 재미난 말.
강릉출발 17시25분 열차표도 매진

주문진항을 지나 신리천 다리를 지나면 카페도 많이 보이는데 생각해둔 도깨비시장으로 들어가니 시장은 없고

카페만 있는곳이다. 왜 도깨비 시장이라 했는지 연유는 몰라도 카페는 유명세를 타고 있는거 같다. 겨울이라 야외는

이용 못하고 실내에서 차를 마시면 되는데 복사꽃싸롱 이라는 이름인데 규모가 상당히 크고 2층과 루프탑 까지 그리고

다른 이름의 카페도 있다. 카페를 나와 골목길로 주문진고를 지나 무인 카페도 들려보고 인근의 양조장 버스 정류장서

도보를 끝내고 버스로 강릉 신영극장에 내려 환승해서 강릉역에 도착해 여행을 끝낸다. 오늘은 코스로 가면서도

주변을 천천히 둘러보고 먹고 마시고 쉬면서 도보여행을 하니 심신이 개운하고 앞으로 도보여행도 코스에 따라서

이렇게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삶의 나그네  -길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