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들

푸른들의 삶의 여행

목포 고하도 둘레길

댓글 59

전라도길

2022. 5. 18.

전망대서 해상데크길로 내려간다.
바다 건너 유달산이 정면에 보인다.
아무 방향으로 가던지 왕복이다.
용머리 방향으로.
목포대교가 가까워 지고.
구멍이난 돌들이 형상을 갖추면 갓바위 처럼 이름이 날거란 생각이 들고.
용머리 끝에서 위로 올라가는 길이 있는데 데크길을 다 가기위해 처음 지점으로 가야한다.
건너편은 목포해양대학교.
다시 출발했던 지점으로 간다.
출발했던 지점에서 계속 직진한다.
동굴 방향으로 간다.
데크길이 요 근래 완공된거 같다.
경사엘리베이터가 연결되는 지점 완공되면 편할거 같다.
해양동굴이 마지막 지점 다시 돌아가야한다.
전망대로 오르는 계단 나이드신 관광객이 힘들다고 해상데크길은 대부분 포기 하는걸 본다.
계단 쉼터에서 바다를 보며 삶의 기쁨을 생각한다.
다시 전망대로 올라와 케이블카 타는 곳으로.
전망대 부근에서 편한 둘레길로.
숲길을 거처.
고하도 케이블카 타는곳으로.

고하도 전망대서 내려오면 해상데크길로 가는 계단이 나오는데 현재 까지는 내려 갔다가 다시 올라오는 구조인데

단체 관광객들은 쉼터에서 쉬고 계단길 왕복이 힘들다고 멋진 해상데크길을 포기한다. 오늘 관광객을 자세히 보니 

여러 지역에서 단체로 효도관광을 많이와서 관광도 활성화 되는걸 느낀다. 해상데크길로 내려가면 좌우 양쪽에

길이 있는데 한쪽을 끝까지 갔다가 다시 돌아와 다른쪽을 왕복을 해야 다 볼수가 있어 데크길 1700m를 왕복해

3400m 여기에 고하도 승강장을 왕복하는 거리 포함하면 상당히 긴 거리라 나이든 관광객은 무리다. 용머리

탐방로를 갔다가 해안동굴 탐방로를 왕복하는 해상데크길은 바다위를 가는거라 기분이 너무 상쾌해 좋았고 다시

고하도 승강장으로 가는 길은 숲속길로 혼자의 자유를 만끽하는 길이 되었다.  * 약자를 위한 엘리베이터 설치중*

 

삶의 나그네  -길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