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들

푸른들의 삶의 여행

단양 느림보강물길 1코스

댓글 63

충청도길

2022. 6. 10.

단양 느림보강물길 1코스.
마지막으로 도담삼봉을 뒤돌아 보고.
도담삼봉 터널을 지난다/ 예전의 차도가 도보와 자전거길로 바뀐거 같다.
터널을 지나니 대성산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보인다.
수몰로 인한 이주의 아픈 마음을 새긴 글이다.
대성산은 한번 오른적이 있어 반가운 이정표./ 예전에는 다른 코스로 산행을
삼봉대교가 보이고.
남한강의 유람선.
아무도 다니지 않는 길에 길객만 흥취에 젖어 기분좋게 걷는다.
도로의 그림만 반겨주고.
삼봉대교를 보면서 지난다.
생태공원길로 안가고 도로변으로 가면서 보는 생태공원.
삼봉대교도 뒤돌아 보고.
소문난 식당 쉼터에서 잠시 쉬어간다.
를 장독대 옆 의자에서 마신다.
느림보강물길 이정표는 없는데 자전거길 이정표는 보인다./ 도보도 자전거 길로 가면 된다.
고수대교가 보이는 길에 그늘이 있어 시원하다.
시내로 입성.
다누리 아쿠아리움으로 들어간다.

예전부터 단양역에서 도담상봉까지 가던지 아니면 역순으로 도담삼봉에서 단양역 까지 오던지 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여럿이 다니면 의견 차이로 힘들고 교통편도 버스는 힘들고 택시를 이용하니 만사형통이다.

도담삼봉에서 출발 했는데 안내 이정표와 리본은 전혀 없어도 길은 하나고 중간에 생태공원으로 가도 좋고 차도로

시내로 진입해도 좋은 상큼한 기분이 드는 길이라 걷는 재미가 있다. 큰 음식점의 야외 쉼터에 쉬면서 설치된

커피를 한잔 마시는 기분도 좋다. 삼봉대교 지나 고수대교에 이르면 시내 구간이 시작되고 관광객 모습도 많이 보인다.

 

삶의 나그네  -길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