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들

푸른들의 삶의 여행

17 2021년 04월

17

경기도길 아라뱃길->계양산 나들길

공항철도 검암역에서 출발해 경인 아라뱃길로 들어서면 시천나루 선착장 이정표가 보이면 우측의 벚꽃길로 가는데 여긴 바다가 가깝고 기온도 낮은데 찬 바람이 많이 불어서 그런지 벚꽃도 늦게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준다. 벚꽃 명소를 피는 순서대로 찾아 다니면서 오랫동안 볼수가 있는것도 길객의 경험에서 나오는 정보! 아라뱃길로 3,5k 정도에 목상교가 보이면 코스를 바꿔 목상길로 나가는건 벚꽃을 하도 보아서 분위기를 바꿔 보려는 생각으로 계양산 아래 자락길을 걷는데 농촌의 마을길 산길 그리고 도로길도 가면서 새로운 풍경에 만족을 느끼고 목적지는 지도앱으로 입력하고 낮선길에 흥미를 느끼면서 상쾌한 기분으로 계양역에 도착해 7.7k의 도보를 끝낸다. 삶의 나그네 -길객-

댓글 경기도길 2021. 4. 17.

17 2021년 04월

17

좋은자료모음 '쿵!’ 아이 머리 부딪혔을 때 대처법은?

머리가 몸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4세 이하 영아는 낙상 시 머리를 다치는 경우가 많다. 1주일 정도 지켜보다 계속 자려고 하거나, 구토하는 등 이상 증세가 나타나면 바로 응급실에 가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쿵’ 아이를 키우는 집이라면 쉽게 들을 수 있는 소리다. 잠시라도 아이를 품에서 떨어트려 놓으면 사고가 나기 십상이다. 소아는 몸통보다 머리가 크고, 목에 힘은 별로 없어 머리에 충격을 받게 되는 사고가 성인보다 잦기 때문이다. 이럴 때마다 부모는 매번 응급실에 가야 할지 고민이다.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알아봤다. ◇4세 이하, 두부 외상 조심해야 특히 4세 이하 소아는 두부 외상을 조심해야 한다. 삼성서울병원 응급의학과 소아 담당 박미란 교수는 “소아는 성인보다 상대적으로 머리가 차지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