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들

푸른들의 삶의 여행

24 2021년 09월

24

경기도길 여주 점동면/토리샘

볼일을 끝내고 둘째 아들이 예약한 음식점으로 가는 농촌길은 가을의 풍성함이 보여서 포근한 마음이 들어서 좋다. 엄마의 생일 이라지만 전가족이 만날수 없으니 둘째가 따로 시간을 내어서 일도 처리하고 여주의 맛난 집으로, 바비큐가 전문이고 농촌에 어찌 저런 집이 있나 할정도의 외진곳인데 인터넷이 아니면 소문이 나지 안했을거 같다. 식당 앞의 원부저수지에 낚시터가 있는게 보이는 토리샘에서 주문한 바비큐를 먹으면서 옆지기의 생일을 축하 해주고 코로나가 종식되면 전가족이 예전처럼 자유스럽게 만나는걸 바라면서 맛을 즐기고 삶을 즐긴 시간이다. 삶의 나그네 -길객-

댓글 경기도길 2021. 9. 24.

24 2021년 09월

24

좋은자료모음 "뇌졸중 재활, 발병 후 60~90일" 못박은 미국의 세계 첫 연구

[사진=Shutterstock] 뇌졸중 후 집중적인 재활은 발병 후 60~90일에 시작해야 한다고 못박은 세계 첫 임상시험 결과가 미국에서 발표됐다. 미국과학진흥회가 운영하는 과학포털 '유레카 얼러트'(eurekalert.org)는 이 임상시험 결과가 뇌졸중 후유증에 따른 팔과 손의 장애를 집중 재활하는 최적 시기와 강도를 처음으로 제시했다고 소개했다. 이 임상시험 결과는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 9월 20일(현지시각)자에 실렸다. 특히 이 임상시험은 조지타운대 '뇌 가소성회복센터'와 메드스타 국립재활병원 외에,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미국 국립신경질환뇌졸중연구소(NINDS), 미국 국립의료재활연구센터(NICHD) 등의 자금 지원 및 보조금을 받았다. 현재 국내 의료계에서는 뇌졸중 후 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