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자료

꽃동산 2014. 10. 17. 05:00
<link rel="stylesheet" href="http://editor.daum.net/services/blog/css/contents4view.css?ver=1.1.114" type="text/css"/><link rel="stylesheet" href="http://editor.daum.net/services/blog/css/theme4view.css?ver=1.1.114" type="text/css"/>

 

전국 물때표와 바다 날씨
 

 

 

전국 물때표와 바다 날씨 <<---클릭

 

지역을 클릭하시면.. 지역 위성사진.지도,바다날씨, 풍향, 풍속, 파고등을 보실수 있습니다.

 

 

출처 : 내 인생은 나의 것
글쓴이 : 푸른하늘 원글보기
메모 :
딱 찾던 정보인데 감사합니다.

땅끝으로 11월 초에 단체여행가거든요^^
네..저도 바다가 가까운 곳이 집이라서..시골에 가려면 물때를 알아야 조개도 캘수 있거든여..

◐ 호롱불 같은 사람이 되려무나 ◑

강원도 탄광촌에
한 소년이 살고 있었다.

어느 날 소년은 하루 종일 친구들과
뛰어 놀다 아름다운 빛을 내는 보석을 주웠다.
날이 저물어 탄광에서 아버지가 돌아오자
소년은 자랑스랍게 보석을 내밀었다

'아빠, 이것 보세요. 예쁘죠?
놀다가 주웠어요
난 이런 보석 같은 사람이 될 거예요
늘 이렇게 반짝이는 보석 같은 어른 말이에요

그 말을 들은 아버지는 한참 동안 소년을 가만히
바라보더니 창가에 걸려 있는 호롱불 쪽으로 걸어가
성냥으로 불을 밝혔습니다

어두웠던 방이 환해졌습니다.
아버지는 소년에게 호롱불을 보여주며 말했습니다.
'얘야, 보석 같은 사람보다
이런 호롱불 같은 사람이 되려무나.'

소년은 바람만 불면 훅 꺼져 버리는
보잘것없는 호롱불 같은 사람이
되라는 아버지 말이 잘 이해되지 않아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었습니다.

그러자 아버지가 자세히 설명을 해 주었습니다.
'아들아, 보석은 태양 아래서만
자신의 아름다움을 뽐낼 수 있단다

태양의 힘을 빌려 빛을 내는 건 참된 빛이 아니야
너는 이 호롱불처럼 세상이 어두울 때
제 몸을 태워 세상과 사람들의
가슴을 환하게 밝혀 주는 사람이 되거라.'

[좋은 글 中에서]

*************************

다 채워지지않는 잔에
가을의 향기 듬뿍 담으려
차곡차곡 채워 놓으며
알 수 없는 밝은미소가 보일것같았어요.
늘 좋은일로 인해 하루하루가
밝은 모습의 일상이였으면 하네요.

행복하고 멋진 금요일 되시길 바라며
알차고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를 바래요.

2014년10월17일 금요일에.............................
호롱불 같은 사람이 되려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