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터(박가네)

세상을 후회없이 살다 간 성실했던 한 인간으로, 사는데 있어서는 냉정했었지만 그래도 정을 알고 나눴던 한 인간이었다고 생각되는 사람이고 남고 싶습니다. 늘 사랑입니다.

기(旗)ㅅ발

댓글 0

청마(유치환)의 시세계

2011. 2. 10.

 

                                                                                                                                                                  10'11.24  불암산<제삼지대>                      

 

이것은 소리 없는 아우성

저 푸른 해원(海原)을 향하여 흔드는

영원한 노스탤지어의 손수건.

순정(純情)은 물결같이 바람에 나부끼고  

오로지 맑고 곧은 이념(理念)의 표(標)ㅅ대 끝에

애수(哀愁)는 백로(白鷺)처럼 날개를 펴다.

아아 누구던가.

이렇게 슬프고도 애달픈 마음을

맨 처음 공중에 달 줄을 안 그는.

               靑馬  柳致環

                                                           2011.2.10 

                                                                          白泉  옮겨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