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터(박가네)

세상을 후회없이 살다 간 성실했던 한 인간으로, 사는데 있어서는 냉정했었지만 그래도 정을 알고 나눴던 한 인간이었다고 생각되는 사람이고 남고 싶습니다. 늘 사랑입니다.

낮달.

댓글 0

청마(유치환)의 시세계

2012. 9. 17.

 

 

 

쉬이 잊으리라
그러나 잊히지 않으리라
가다오다 돌아보는 어깨 너머로
그날밤 보다 남은 연정의 조각
지워도 지지 않는 마음의 어룽
- 유치환 「낮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