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터(박가네)

세상을 후회없이 살다 간 성실했던 한 인간으로, 사는데 있어서는 냉정했었지만 그래도 정을 알고 나눴던 한 인간이었다고 생각되는 사람이고 남고 싶습니다. 늘 사랑입니다.

* 청수 칼국수

댓글 0

내가 가본 맛집, 그리고 멋집

2019. 7. 9.

 

      

  - 조용함이 좋아 자주 다니는 정릉에 다녀오면서 출출하면 들러 오는 집.

'청수 칼국수'



싱싱하고 산뜻한 파김치와 김치

덜어 먹도록 뚝배기에 가득하게 내어준다,


 




                                                     


                                                         

                                                                - 오이무침

 


                 

   - 칼국수 양념장                                                          

 



 




 







 







   - 칼국수 수제비

더운 날씨임에 땀을 질질 흘리며 

뜨끈 뜨끈한 칼국수를 먹고 마시며 '덥다'라는 말보다

어휴...'시원하다'는 말이 나오는 이유는?

6,000원의 행복이다. 2인분이다.

연세드신 주인 할머님께서 직접 끓여내는 칼국수이다.

 








 






 

칼국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