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터(박가네)

세상을 후회없이 살다 간 성실했던 한 인간으로, 사는데 있어서는 냉정했었지만 그래도 정을 알고 나눴던 한 인간이었다고 생각되는 사람이고 남고 싶습니다. 늘 사랑입니다.

* 불알친구

댓글 0

사는 흔적..

2019. 12. 28.

 


                                                                   " 그리운 친구야,

                                                           벌써 한해가 저물어 가는구나.

                                                           마무리 잘하고 2020년 새해에는 더욱

                                                           건강한 중에 즐거우며

                                                           보람된 삶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

                                                           늘 그리워하며..."

                                                           보스턴에서 형구 보냄


 - 50여년이 넘는 친구가 보내 준 사진과 글귀다.

  각자의 삶으로 인해 미국으로 건너가서 열심히 살고 있는 친구. 같은 태권도인으로서 평생을 지켜온 스포츠맨!

 이 친구가 성탄일에 보내 준 사진이고 글이다.

   Righteous Brothers의 "Unchained Melody"를 함께 들으며 젊음 감성을 밤새 소주 한잔에 풀어 버리며

 모든 어려움을 나눴던 친구... 

   이제 세월의 흐름으로 머리 희끗해지고도도 여전히 10대,20대의 마음으로 변함없이 살아가는 친구다.

 젊어서부터 한번도 큰소리 한번 내지 아니하고 일체의 다툼이나 의견충돌없이 서로 믿고 보낸 세월의 진정한 친구다. 

 여태 해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변함없이 건강하고 이세상 떠날 때까지 더욱 마음쓰며 정나누며 살아가기를...

 늘 기도하마. 친구여! 사랑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