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터(박가네)

세상을 후회없이 살다 간 성실했던 한 인간으로, 사는데 있어서는 냉정했었지만 그래도 정을 알고 나눴던 한 인간이었다고 생각되는 사람이고 남고 싶습니다. 늘 사랑입니다.

* [지식 자동차] 새차 길들

댓글 0

오토 캠핑장,캠핑카 정보,자동차

2020. 8. 4.

지식 자동차] 새차 길들이기

 

새로 구입한 자동차는 처음에 어떻게 길들이는가에 따라 차의 성능과 수명이 크게 좌우된다.
처음에 조금만 관심을 갖고 관리 해준다면 보다 편안하게 운전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지금까지 잘못 알고 있어 실수하기 쉬운 사항들을 'O' 'X' 로 풀어가면서 이야기해보자.

 

Q. 새차는 고속도로를 한번 달려 주어야 길이 난다. (X)

A. 새차는 제작사에서 이미 기본적인 주행테스트를 모두 마친
후에 출고된다. 따라서 흔히 말하는 길내기'를 한다고 일부러
시속 100km/h 이상으로 장거리를 달리는 것은 한마디로 엔진
을 혹사시켜 오히려 수명을 단축시키게 되는 어리석은 짓이다.
실제로 새차는 처음부터 고속으로 주행하기가 어렵다.
속도를 단계적으로 올린 후 수천km 이상을 달려야 카탈로그에
적혀 있는 한계 속도까지 나오는 것이다.


Q. 엔진오일은 자주 교환해야 한다. (X)

A. 엔진오일의 성능향상과 기계가공 부분의 비약적인 발전으로 인해 조기에 엔진오일을 교환할
필요는 없다. 물론 소모품이라 자주 갈아주면 엔진에 나쁠 것은 없겠지만 불필요한 낭비와
환경오염을 고려한다면 취급설명서에 기재 되어 있는 8,000∼10,000km정도를 지키는 것이
좋다. 평균적으로 하루 50km정도를 운행하는 운전자라면 계절이 두 번 바뀔 때 1번 정도
교환하면 된다.

Q. 새차 구입 후 카센터에서 광택을 내야만 도장상태를 오래 보존할 수 있다. (X)

A. 자동차 광택만을 전문적으로 내주는 카센터에서의 광택작업은 자동차의 표면을 연마하여
흠집을 제거하는 방법으로 광택을 낸다. 그러나 자동차의 도장구조를 살펴보면 이 방법은 좋지
않은 방법이다. 자동차의 도장은 철판의 방청을 방지해주는 '하도'와 도색의 밀착을 도와주는
'중도', 차량의 색상을 결정하는 '상도'라 하여 3번 도장을 하고, 그 위에 마지막으로 광택을
결정짓는 '클리어' 부분을 입히게 된다.

색상을 결정짓는 상도의 경우 도장막의 두께가 15∼20㎛ 정도의 얇은 막으로 되어 있는데
새차를 사서 광택작업을 한다고 이 클리어 부분을 손상시키면 오히려 자동차 도장의 수명이
단축되는 결과만 초래하게 된다. 광택 전문점에서의 광택은 새차를 구입한 후 2∼3년이 지난 후
자동차 표면에 잔 흠집이 생겨 이것을 제거하고자 할 때 이용하는 것이 좋다.
그러면 다시 새차를 산 기분으로 운전할 수 있을 것이다.


Q. 취급설명서의 내용을 숙지해야 한다. (O)

A. 새로 산 모든 차에는 그 차의 '사용설명서'와 '자가정비
안내서'라는 2 종류의 소책자가 들어있다.
이 설명서에는 해당차량의 제원과 각종부품의 명칭, 기능,
조작요령 등 차와 관련된 많은 내용들이 상세하게 기록되어
있어, 오일교환 주기나 소모품 교환시기 부분점검방법 등은
이 설명서를 기준으로 하는 것이 가장 믿을 만하고 안전하다.
특히, 중고차를 구입할 경우에도 취급설명서가 있는지 확인
하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Q. 새차는 여유있는 출발을 해야 한다. (O)

A. 자동차는 엔진마모의 70% 정도가 시동초기에 발생한다. 그래서 시동초기의 급출발은 엔진
내부에 오일막이 형성되기도 전에 엔진에 무리를 가하는 결과를 가져온다.
엔진오일의 유막형성을 위해서나 트랜스미션 오일이 작동온도에 근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 위밍업을 시켜 주는 것이 자동차의 수명을 연장시킬 수 있는 방법이다.
워밍업 시간은 계절과 조건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겨울철에는 4∼5분 정도가 적절하고,
그 밖의 계절에는 1∼2분 정도가 적당하다.

Q. 엔진에 부담을 주지 않는 주행을 해야 한다. (O)

 

 

A. 새차의 엔진에 부담을 주지 않는 주행을 위해서는 과적과 지나친 과속을 피하는 것이 좋다.
차가 유연하게 달릴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기어변속을 하고 자동변속기가 장착된 차량은
특히 급가속을 피하고 가능한 장거리 주행은 나누어 주행하는 것이 새차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일 수 있다.

Q. 새차는 급제동을 하지 말아야 한다. (O)

A. 급제동은 아직 제자리를 잡지 못한 현가장치나 하체 구성품에
무리를 줘 이상 마모 현상을 초래하거나 주행시 이음발생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타이어의 수명연장에 도움이
되지 않으니 여유있는 제동방법을 몸에 익히는 것이 중요하다.
유지비 절약을 위해서라도 ♡새차일 때 뿐아니라 그 이후에도
자동차의 급제동은 삼가해야 한다.

 


새차 길들이는 기간

 

 

새차는 길들이는 운전자의 습관에 따라 차츰차츰 부드럽게

혹은 과격하게 성격을 드러내기 시작한다.

무리없이 운전을 하고 자동차 관리를 잘하면 길들이는 기간도 단축될 것이고,

난폭하게 차를 운전하고 무리를 가하면 야생마처럼 길들이기 어려워지는 것이다.

 



그렇다면 새차를 사면 길들이는 기간은 얼마로 해야 하나?

일반적으로 1,600km∼20,000km까지라고 말한다.

그 범위가 넓고 여러 가지 설도 많은 것은 정확하게 정해져 있는 수치가 없기 때문이다.

만약 정해져 있는 수치가 있다면 자동차 메이커에서
차를 제작할 때 작성한 내구성시험 데이터 자료 정도를 들 수 겠지만 이런 자료는 일반 소비자들은 접하기가 어렵고 차종 마다 혹은 내구성에 따라 그 기간이 다르므로 별 의미가 없을이다.

일단 새차를 사면 처음에는 무리가 가지 않도록 조심운전을 하는 것에만 신경을 쓰면 된다.
가능하면 조건이 나쁜 비포장길은 피하고 엔진에 무리가 가는 난폭한 운전도 피하면서 도로환경이나 기후 등에 적응해 나가도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바람직하다.

 

 

 

 

길이 든다는 것은 긴 거리를 달리면서 기계가 저마다의 기능을 제대로 발휘할 수 있도록 제자리를 잡아 차가 매끄럽게 달리게 된다는 것이다. 애써 길들이기를 한다고 처음부터 임시번호판을 떼어버리기도 전에 여기저기 다니라는 것은 아니다.
그냥 자연스럽게 운전자의 적절한 관리를 받으면서 최대한 운전자가 원하는대로 호흡을 같이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고 그런 때가 되면 바로 길들이기 끝났다고 보면 되는 것이다.

다시말하면 새차의 길들이기 기간은 운전자가 어떻게 관리하느냐에따라 정해지는 것이다.

길들이기가 끝났다고 마구 차를 몰면 차에 무리가 가기 쉽다.자동차는 적절한 관리와 세심한 배려가 계속되어야 잔 고장 없이 유지비용을 적게 들이면서 오래오래 탈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