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터(박가네)

세상을 후회없이 살다 간 성실했던 한 인간으로, 사는데 있어서는 냉정했었지만 그래도 정을 알고 나눴던 한 인간이었다고 생각되는 사람이고 남고 싶습니다. 늘 사랑입니다.

* 조상들의 속살 속담

댓글 0

情景들 그리고 하하하, 호호호...

2020. 10. 25.

 

 

 

 

 

 

 

 

 

♥️조상들의 속살 속담��️

 

 

 

* 춘보용철 (春菩鎔鐵) 봄 여자는 쇠(철)를 녹이고,

 

* 추자파석 (秋子破石) 가을 남자는 돌을 깨뜨린다.

 

<< 성 속담 >>

 

가을은 남자의 마음을 흔드는 계절이고,

 

봄은 여자의 마음을 흔드는 계절이다.

 

 

 

군밤 맛 하고 샛서방 맛은 절대로 못 잊는다.

 

군밤과 젊은 여자는, 곁에 있으면 그저 가만 안둔다.

 

 

 

여자와 볶은콩은, 곁에 있으면 먹게 된다.

 

구멍 파기에 미치면, 녹아 내리지 않은 삭신이 없다.

 

 

 

나라님도,여자 앞에서는 두 무릎을 꿇는다.

 

남자는 대가리가 둘이라 머리가 좋고,

 

여자는 입이 둘이라 말이 많다.

 

 

 

남자라는 짐승은 백골이 진토될 때까지 바람을 피운다.

 

남자와 가지는 검을수록 좋고,

 

여자와 가지는 어릴수록 좋다.

 

 

 

남자와 여자란 뒷간에서 얼핏 마주치기만 해도 정이 붙는다.

 

남자의 그것, 짧은 건 써도 글 짧은 건 못 쓴다.

 

 

 

부부간은 낮에는 점잖아야 하고, 밤에는 잡스러워야 한다.

 

도깨비 방망이와 가죽 방망이는, 놀리기에 달렸다.

 

 

 

두 계집 가진 놈의 똥은 개도 안 먹는다.

 

뒷산의 딱따구리는 생구멍도 뚫는데, 이웃집 총각은

 

뚫어진 구멍도 못 뚫는다.

 

 

 

마누라가 딴 배 맞추면, 그집 서방만 그 소문 모른다.

 

마음 좋은 여편네, 동네 시아버지가 열둘이다.

 

 

 

문어는 첩의 맛이요, 전복은 본처 맛이라.

 

쇠고기는 본처 맛이고, 돼지고기는 애첩 맛이다.

 

 

 

물에 빠진 건 건져도, 계집에게 빠진 건 못 건진다.

 

사내는 설 때까지만, 여자는 관뚜껑 닫을 때 거기도 닫는다.

 

 

 

사내란 모두 수캐 넋이다.

 

사내의 정은 들물과 같아 여러 갈래로 흐르고,

 

여편네의 정은 폭포같아 왼골로 쏟아진다.

 

 

 

살송곳 맛을 알게 되면, 정 붙어 살게 된다.

 

색념에 빠진 놈은, 약사여래가 환생을 해도 못 막는다.

 

 

 

색시 말을 하면 부처님도 고개를 돌리고 웃는다.

 

색에는 남녀노소가 없다. 색정과 욕심은 죽어야 없어진다.

 

 

 

샛밥은 한 번 먹으면 못 끊는다.

 

샛서방 국수에는 고기를 밑에 담고, 본서방 국수에는

 

고기를 위에 담는다.

 

 

 

샛서방 맛과 청갈치 맛은 못 잊는다.

 

서방은 샛서방이 더 좋고, 음식은 훔쳐먹는 음식이 더 맛이 있다.

 

 

 

서방질은 할수록 샛서방이 늘고, 오입질은 할수록 더하게 된다.

 

쇠꼬리는 삶을수록 맛이 나고, 계집은 나이를 먹을수록 제 맛이 난다.

 

 

 

수염 나는 사람은, 환갑 진갑 넘겨도 그 버릇 못 고친다.

 

여자는 어치가 실해야 하고, 남자는 어깨가 실해야 한다.

 

 

 

열 계집 싫어 할 사내 없다.

 

열녀•과부 바람 들면, 강 건너 고자까지 코피 터진다.

 

 

 

이십 전에는... 이렇게 좋은 줄을 몰랐고, 삼십에는 삼삼하고,

 

사십에는 사생결단하고, 오십에는 오다가다 하고,

 

육십에는 육체만 만지고 논다.

 

 

 

점하고 난 사람이나, 씹하고 난 사람이나, 하고 나면 싱겁다.

 

제1이 유부녀, 제2는 하녀, 제3은 과부, 제4는 기생,

 

제5는 첩, 제6은 처녀, 끝이 마누라, 최고가 광녀라.

 

 

 

주색잡기는 선생이 따로 없다.

 

죽 떠먹은 자리요. 한강에 배 지나간 자리라.

 

******************

 

너무 많이 크게 웃다가 턱이나 빠지지 마소 ... 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