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터(박가네)

세상을 후회없이 살다 간 성실했던 한 인간으로, 사는데 있어서는 냉정했었지만 그래도 정을 알고 나눴던 한 인간이었다고 생각되는 사람이고 남고 싶습니다. 늘 사랑입니다.

* 아련한 추억의 그때그시절 더위극복법

댓글 0

한국의 근대사의 추억들

2021. 1. 8.



'한강인지 바다인지…' 1961년 7월 무더위를 이기기
위해 한강 인도교 아래서

물놀이를 즐기는 시민들.






1978년 7월 서울남산동에서무더운 여름 밤이


계속되자 길거리에 나와 잠을 자는 가족들.






1960년 7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가운데, 민의원과 참의원 선거
현수막이걸려있는독립문 부근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는 노인들.







1958년 8월 동네 공동수돗가로 물을 길러나온 주민들의 물동이 행렬.






1980년 7월 거리에 좌판을 펴놓고 손금으로 운명을 점치는 점술가가 무더운
날씨에 길거리에 손님이 없자 어린이들과 한담을 즐기고 있다.





1978년 5월 동네 공동수돗가로 물을 길러 모여드는 주민들의 모습.






1962년 7월 더위를 식히기 위해 마포강변의
모래사장에서 여름 수영을 즐기는청소년들.





<1970년 7월 강원도의 어느 농가 인근의 원두막에서 더위를 식히는 시민의 모습.






1959년 7월 한 여름에 더위를 무릅쓰고 용광로 앞에서
철물 주조작업에 열중인철물공장 근로자들.







1992년 6월 현대그룹이 에너지절약을 위해 본사사옥 에어컨가동을
중단한직원들이부채질로 더위를 달래고 있다.







1967년 7월 박정희 당시 대통령이 박근혜(사진 오른쪽 끝) 대통령 등
가족들과여름휴가를 보내기 위해 경남 진해에서 해군 보트를 타고
거제시 장목면 저도로 가는 사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