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터(박가네)

세상을 후회없이 살다 간 성실했던 한 인간으로, 사는데 있어서는 냉정했었지만 그래도 정을 알고 나눴던 한 인간이었다고 생각되는 사람이고 남고 싶습니다. 늘 사랑입니다.

탑(塔)

댓글 0

청마(유치환)의 시세계

2007. 3. 25.

 

 

 

 

 

 

 

 

 

            너는 저만치 가고 나는 여기 서 있는데.....

               손 한 번 흔들지 못한 채 돌아선 하늘과 땅

            애모(愛慕)는 사리(舍利)로 맺혀 푸른 돌로 굳어라

                                                              이 영 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