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묻힌 바지회장 2년

댓글 4

일상다반사

2021. 12. 15.

자의반 타의반 한 산악회의 회장을 맡았지만

첫 산행은 설명절에 겹쳐졌고 코로나가 등궐하면서

이름뿐인 속칭 '바지회장'이 되어버린게 벌써 훌쩍

2년의 시간이 지나버렸다.

와중에도 명맥을 이어가는 산악회도 있긴 하지만

서울지역에선 오래전부터 정착된 안내산악회로

변화되는듯 싶고 여타 산악회는 같은 상황일게다.

'위드 코로나'라는 허황된 짧은 희망도

델타,오미크론변이의 발생으로 한치 앞을 볼 수 없고

다시 강화된 거리두기가 시작된다.

이미 코로나 초기부터 일부 전문가들은 예전으로

돌아갈 수 없다던 주장들이 이젠 정설이 되는듯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