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화 초보의 좌충우돌(광릉요강꽃)2

댓글 4

야생화

2022. 5. 14.

용수동 18:10분발 버스를 타려고 생각하니

대략 주어진 시간은 5시간 반정도 되는듯 싶었다.

대중교통 시간과 막연하지만 겨우 얻은 정보를

정리했던 수첩의 한페이지다.

지인에게서 얻은 정보

'무식하면 용감이라도 해야 한다'

어찌되었든 주어진 시간에 맞춰 가볼 수 있는 곳까지만

다녀오자는 생각으로 주차장을 출발하며 진행방향

좌측의 계곡의 철다리를 찾으며 올라간다.

큰꽃으아리

승천사를 지나 몇곳의 다리가 눈에 띄는데

어느곳에서 진입을 해야하는지 확신도 없고

하산길에 확인했지만 하늘다리인지 구름다리인지를

설치하는 공사로 인해 상당히 어수선했다.

결국 명지폭포 가기 전  한곳의 다리를 무작정 건너

새로운 데크를 설치하는 공사장을 통해 백둔봉으로

짐작되는 능선을 향해 막산을 타고 올랐다.

마음은 콩밭에 가있는데 은대난초가 잠시 걸음을

멈추게 한다.

능선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은 한마디로 개고생였다.

그나마 희미하게 중간 중간에 보이는 산객인지

약초꾼의 흔적인지를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다시 길은 

없어지고 하늘이 보이는듯 싶었다간 다시 절벽에

막히고를 반복하다 조망이 트이는 곳에 도착했다.

앞의 명지산과 우측 뒤로 화악산이 보인다.

아마도 가운데는 석룡산이지 싶었다.

연인산 능선으로 짐작된다.

지인에게 받은 사진 그곳인가 싶었지만 돌아와

확인하니 아닌듯 싶었다.

암튼 이곳을 지나니 이정표가 전혀 없어

어디로 가는지 알 수 없었지만 대충 명지산을 보고

길을 이어간다.

씨방을 맺은 처녀치마도 자주 눈에 띈다.

처음 만난 이정표

또다른 조망처에서의 연인산 능선

결국 무모했던 초보의 야심찬 도전은 불발되었다.

끝내 지워지지 않는 아쉬움에 선답 블로거들의 

사진 몇장을 옮겨왔다.

(동의도 얻지 않고 옮겼음을 사과드립니다.

사후에라도 허락치 않으면 삭제하겠습니다.)

매화말발도리

끝물로 가는 큰앵초

무작정 중간 중간 끊어진 등로를 겨우 이어 걷다보니

명지2봉 600m 이정표가 보인다.

우측으로는 익근리주차장까지 5.8km가 남았다.

시간을 보니 당초 예상했던 용수동발 18:10 버스는

충분히 탈 수 있겠다 싶었다.

정보도 부족했고 준비도 소홀해서 이미 식수는

떨어졌고 발걸음은 천근만근이다.

다행히 명지2봉 비박하러 올라오시는 분을 만나

염치 불구하고 물 반병을 얻어 내려오는데 

빗방울마저 떨어지고 해가 반대편 능선으로 넘어가니

어둑해지는 느낌이 든다.

중간 계곡에서 땀을 씻어내고 물을 보충한뒤

지루하고 어수선한 등로를 따라 주차장으로 내려오니

버스시간까지는 한시간 정도 여유가 있는듯 싶어

근처 식당에서 두부김치에 막걸리로  늦은 점심을

대신하며 가평역 ITX를 확인하니 이미 모두 매진이다.

가평터미널에서의 동서울버스도 조회가 되지 않고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 모르지만 전철을 타야할듯 싶었다.

가평역에 도착하여 혹시나 싶어 다시 한번 ITX를

확인하니 취소된 좌석이 있어 일단 용산역까지는

편안하게 도착하였지만 용산역에서 열차가 모두 매진

되었는데 그나마 다행으로 바로 급행전철이 있어

딱딱한 의자에 엉덩이가 불편하기 그지 없었지만

1시간20분만에 평택역에 도착 버스를 환승하여

집에 도착하니 저녁 10시가 조금 넘어간다.

우슷개 이야기로 야생에서 광릉요강꽃을 보면

화류계에서 하산할때가 되었다고 한다.

그만큼 만나기가 쉽지 않다는 이야기인듯 싶다.

이제 겨우 3년차 쌩초보이고 다리 힘이 남아있을때까지

적어도 10년간은 화류계에 몸담아야 하니

오늘 14시간 개고생의 여정도 잊지 못할

기억으로 남을듯 싶다.

어찌되었든 아직 만나지 못한 야생화에 대한

도전은 쭈욱 이어질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