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 가야산에 버금가는 남산제일봉

댓글 0

2018 산행일기

2018. 11. 23.

남산제일봉은 가야산국립공원에 속한 산이다

봄의 진달래와 여름이면 시원한 계곡

가을의 단풍에 겨울이면 바위와 소나무가 어우러진

설경이 가히 천하제일의 절경을 빚어낸다.

산골짜기를 헤집고 흐르는 홍류동계곡을 중심으로

북쪽에는 가야산이 우뚝 솟았고

그 남쪽에 솟은 남산제일봉을 가리켜

혹자들은 가야 남산이라고도 한다.

가야산과 비교해도 전혀 손색이 없는 아름다운

산세를 지니고 있는 탓이다.

불가에서는 남산제일봉을 천불산(千佛山)이라 이른다.

' 천개의 불상이 산을 뒤덮고 있는 형상과 같다'는 뜻이다.

송림사이로 오글오글 솟은 기암괴석이

아마도 천 개의 불상이 능선을 뒤덮고

있는 모습과 같다 하여 명명된듯 싶다.

실제로 들머리의 천년고찰 청량사를 알리는

커다란 표지석에는 '천불산 청량사'라고

음각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