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해년 희망을 담은 고성산 일출

댓글 0

2019 산행일기

2019. 1. 1.

무술년 마지막날 고용산에서...

사는게 얼마나 거하겠느냐만 지나고 뒤돌아보면

한해 동안 무얼하고 살았는지...

늘 그것같은 일상에 무덤덤 살아가는 것은 아닌지

살짝 자괴감이 들 무렵

그 시간들 또한 애틋한 자신이었고

나름 애쓰며 살았을거라 위로해 보게 된다

그렇게 한해가 지나간다 - 효빈 길을 떠나다 中 -


어둠이 걷히기 전 회색도시에는

빛이 발하고 있습니다.


몇일간의 한파가 물러나고

조금은 풀린 날씨에 많은분들이

기해년 새 해를 기다리고 계십니다.







지난 추석연휴에는 좌측의 선달고개에서

아침해를 맞이하기도 했습니다.








희망하는 기쁨/홍수희


침묵하는

겨울 산에

새 해가 떠오르는 건


차디찬

바다 위에

새해가 떠오르는 건


하필이면

더 이상은 꽃이 피지 않을때

흰 눈 나풀거리는 동토에


이글이글

새 해가 떠오르는 건


가장 어두운 좌절 깊숙이

희망을 심으라는 것


지금 선 그자리에서

숨어있는 평화를 찾으라는 것


희망하는 기쁨

새해 첫날이 주는 선물입니다













새해 아침, 행복을 꿈꾸며/ 이채


새해 아침 우리는

사랑 아닌 것

기쁨 아닌 것 어디에도 없어라


찬물로 세수하고

가지런히 앉은 아침이여!

솟아오르는 희망으로

천길 바다 속 햇살을 길어 올리네


풀 먹인 마음으로

다듬질할 생각으로

때때옷 입고 세배하는 아침이여!

말씀마다 뜻 있고 뜻마다 삶의 양식 되니라


한알의 씨앗으로

한 해의 꿈을 심는 아침이여!

믿음의 뿌리마다

곧고 반듯한 기도가 되니라


새해 아침 우리는

소망 아닌 것

행복 아닌 것 어디에도 없어라














기해년 새해 아침 저와 억겁의 인연으로

맺어진 모든 분들의 건강과 행복을

가슴 속 깊이 소망(所望)합니다.

Welcome to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