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 2021년 11월

02

31 2021년 10월

31

나의 이야기 시월의 마지막 밤

편지/윤동주 그립다고 써보니 차라리 말을 말자 그냥 긴 세월이 지났노라고만 쓰자 긴긴 사연을 줄줄이 이어 진정 못 잊는다는 말을 말고 어쩌다 생각이 났었노라고만 쓰자 그립다고 써보니 차라리 말을 말자 그냥 긴 세월이 지났노라고만 쓰자 긴긴 잠못 이루는 밤이면 행여 울었다는 말을 말고 가다가 그리울때도 있었노라고만 쓰자 가까이 오라 우리도 언젠가는 가련한 낙엽이 되리라 가까이 오라 벌써 밤이 되었다 바람이 몸에 스민다 시몬! 너는 좋으냐 낙엽 밟는 발자국 소리가 - 레미 드 구르몽'낙엽'중에서 - 받을 사람도 없는 편지를 써야 하나 아님 이용 의'잊혀진 계절'이라도 불러야 하나 오래전의 이 날 첫만남에서 달달한 프렌치 키스를 나누었던 그 여인이라도 떠올려야 하나

댓글 나의 이야기 2021. 10. 31.

29 2021년 10월

29

2021 산행일기 계룡산의 가을

올해 단풍이 예년만 못하다는 것은 이미 도봉산과 북한산산행에서 느꼈지만 국립공원공단에서 예보한 계룡산 단풍이 절정이라는 날짜에 맞춰 반신반의하며 집을 나선다. 아파트 단지내의 단풍도 추색으로 물들어간다. 500m까지 고도를 높였을때 겨우 만난다. 대부분의 단풍은 색이 물들기전 이미 말라 비틀어진 모습이다. 남매탑 개인적인 경험으로 볼때 이곳의 단풍을 최고로 생각했는데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 자연성릉 시간적으로 역광을 피할수 없긴 했지만 역시 기대 이하인듯 싶었다. 당초 자연성릉을 지나 관음봉으로 진행할 생각였지만 출발전 급하게 이뤄진 약속시간도 있고해서 동학사로 하산을 결정한다. 다시 돌아온 남매탑 동학사로 내려 오며 그나마 색이 고운 단풍을 찾아 단풍산행의 구색을 맞춘다. 천원짜리 잔술로 허기를 채운다..

댓글 2021 산행일기 2021. 10. 29.

26 2021년 10월

26

26 2021년 10월

26

2021 산행일기 숨은벽의 가을을 찾아(1)

지난주 도봉산에 이어 두번째 단풍산행이다. 평택역에서 서울역까지 열차로 이동후 전철환승과 시내버스를 이용하니 대략 2시간반쯤 소요된듯 싶다. 체력과 인내심이 뒷바침 된다면 평택역에서 전철 환승으로 구파발까지 그리고 시내버스를 이용한다면 왕복 만원도 안되는 극가성비의 산행지일듯 싶다. 조금은 늦은시간에 출발했음에도 구파발에서 북한산성탐방센터로 가는 버스는 콩나물 시루로 코로나를 무색케 하는 현실이다. 북한산 최고의 조망처인 노고산 아직 가보지 못한 상장능선이다. 상장능선 넘어로는 우이령옛길의 단풍도 볼만하다. 숨은벽으로 향하는 등로의 단풍은 조금 이른듯 싶었다. 맨뒤로 오봉과 도봉산 주능선이다. 마당바위? 해골바위 일년만에 다시 찾은 숨은벽 숨은벽과 염초봉의 단풍을 기대했지만 다음주나 되어야 할듯 싶다. ..

댓글 2021 산행일기 2021. 10.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