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귀

시원 2021. 10. 13. 16:31

 

비를 머금은 하늘이다.

가을은 도처에 와 있다.

잉태중인 과일나무가 힘들어 보이고

콩과식물들의 잎이 노랗다

 

여름 내

더위와 힘겨루기를 하던 고추가

시들해져 버렸다.

열기가 부추긴 생명들은

가을 기운을 몰고 온 바람 앞에서

어깨를 늘어 뜨려 한없이 초라하다

 

사계의 변화가

가슴을 저민다

떠나야 하는 것의 서두름이

비 머금은 구름 속에 스미어 있다

 

누군가 머물다가 떠난 자리에

탄생의 문은 열리고

뭍 생명의 순환과

존재의 가치에 생명을 부여하나니

가고 오는 것의 분주함이

정지화면 같은 순간을

관통하고 있다.

 

반갑습니다.
11월의 끝자락 입니다.
가을도 겨울도 아닌 11월의 끝자락,
소중하고 행복한
하루의 여행을 시작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