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권금성)

댓글 0

아름다운 자연

2021. 10. 31.

 

 

 

 

 

 

 

 

 

 

 

 

 

 

 

 

 

 

 

 

 

 

 

2021.10.28~30일

28일,
코로나로 동네만 깨작깨작 다니다
오랫만에 설악산으로 아들이 운전하고
할아버지와 셋이 단풍구경간다.
장가간 아들 오지게 차지하니 염치도
없고 고맙기도하여
어제 이마트에 들려 아들이 좋아하는
간식거리
과일과 조미 오징어 땅콩 도수 약한 맥주
등을 사왔다.

새벽6시부터 달려
2시간30분만에 설악 도착
서울 빠져 나갈때만 밀렸을 뿐
고속도로답게 길을 달려 도착시간 8시30분

다른때는 이부자리속에 있을때도 많았던
시간인데...
설악 초입 대표 곰상이 보인다
지난번 가을속 한파에 주춤했는지
단풍이 곱진 않았지만 파란하늘도
낮에 뜬 반달도 보이네
여긴선 산뜻하게 보이는 저달이 서울에선
보여줄 생각을 않는다
첩첩히 쌓인 산들도
반짝이는 햇빛도 환상궁합!.
설악의 나무들은 포스가 달라보인다
왜그럴까?
일단 연세들이 높으시다
중후한 멋이 있다
속초시에서 관리 즉 영양제를
많이 주는걸까
맑고 깨끗한 공기로 스스로 단장을 하는걸까
별게 다 궁금하다

피부에 닿는 산듯한 감촉
에그~~마스크 쓰고 있었네
얼릉 내렸다. 일부러 사람들 적은 곳으로
길을 잡았는데
갑자기 폐부 깊숙히 밀려들어오는 상쾌함
자연의 향기 정말 오랫만이다
온몸을 정화시킬듯 복식호흡으로 달디단
공기를 마셔댔다
이 맛에 사람들이 밀려오나보다.
그리고 또 얼릉 올렸다
어쩌다 숨도 눈치껏 들이쉬고
내뱃는 세상에서 살고 있는지.

10시20분에 권금성가는 케이블카 타는거
예약 해놓고 그 틈에
근처 식당에서 아침을 북어해장국(9천원)
아들은 산채비빔밥(8천원)을 먹었다.
메마른 목으로 넘어가는 따끈하고
시원한 북엇국물은
충분하게 몸의 윤활류가 되어 주겠지.
건더기도 인색하지 않아 한참 건저 먹었다.

케이블카는 한번 운행에 50명씩, 시간은
10분에서15분 간격으로 운행
많을때는 5분에 한대씩 출발한단다.
덜커덩 기계에 몸을 실고 정상을 향한다
신흥사 절도 보이고 맑게 흐르는
개울물도 한눈에 보이네
가이드의 설명을 같이 듣고 싶은데 어쩜
각자 잘났을까 하도 떠들어대서 가이드의
말이 한마디도 또렷하게 내귀에 들어온건
없었다.

등산코스도 없다는 절벽위에
천기누설인듯...
솔뿌리등 이름모를 무수한
나무뿌리들이 가파른 벼랑을 거머진채
버티고 있다.
거대한 쇳덩어리가 양쪽 쇠줄로 오르내리는
굉음에 가제 열악한 환경에 얘들 팔자도
기구하다 싶다
아슬아슬 하지만 그래도 당당히 서있는
나무들아 으쌰으쌰 힘내라!
더디 자라더라도 오래오래 이 산의
주인이 되어라

10분만에 도착 케이블카에서 내려 권금성
봉화대까지 바위타기 내 큰 엉덩이 때문에
뒤에 보는 사람 불안 했을꺼다
다리에 근육도 보태는 워밍업 제대로 했네
참, 케이블카 왕복가격은
성인 11.000
아이들은 7.000
속초시민은 5.500원
여기서는 경노는 없다
경로가 있다면 케이블카 수입은
절반도 안될께다 실버세대,
모셔다 올려놓고 모셔 내려오는게
고맙기만 하다.

설악산오면 들리는 울산바위와 가는 길에
있는 흔들바위에겐 인사도
못하고 나왔다.
권금성 다녀왔더니 힘들어 거기까지 갈
엄두가 안났기 때문이다
초입 신흥사 경내만 한바퀴돌고 나왔다.

주중 목요일인데도 들어가려는 차들이
주차장인듯 끝도 없이 길에 서있다.
어디까지 밀려있다고 얘기 해줄수 도 없고
저들도 주말엔 입장이 힘들다는걸 알고
주중에 왔을텐데 그 보람을 느끼면 좋을텐데
도로에서 마냥 앞차의 움직임만 살필뿐이다.
우리같이 먼저 온 사람이 속히
차를 빼줘야 할 이유다.

숙소 입소가 3시인데
우리는 돌아다니다 저녁까지 먹고
늦게 들어갔다
소노펠리체 델피노 808호실
(2021.10월22일 그랜드오픈)
스파룸까지 설치된 로얄 룸
그러니까 우리가 첫 고객
아토피 있는 아기들은 피해야 될 곳이다.

가을하늘, 울산바위, 파란호수
뷰가 대단하네
48평형 방4개 침대도 3개 화장실3개
온돌방까지.
주방기기도 인덕션에 도자기 그릇
냉장고 Tv도 최신형 모든게 전자식이다.
당연히 잔소리가 목에까지 올라왔다
내녀왔다 몇번을 참다
낮에 돌아다니다 와서 잠만 자는데
다 쓰지도 몰할걸 비합리 소비잖아
하고 한마디 했다.
기왕지사 들어온거 따끈한 온천수로
여해에 지친 몸을 풀며 부자들은 좋긴 좋겄다
인터넷 예약인데 작은 룸 나온게 없어
그랬다는걸 믿으며.
새벽에 눈을 뜨면 누워서도 보이는
울산바위와 파란호수가
눈안에 가득 들어온다.
캄캄한 밤이면 하늘가득 별들이 총총
아직 이런 무릉도원이 있는게 감사한
2박3일 속초여행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