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간 9정맥♣/백두대간 (完)

반야 2021. 8. 7. 15:44

[백두대간 대야산구간] 버리미기재~곰넘이봉~촛대봉~직벽~대야산~밀재~고모치~조항산~청화산~늘재

 

○산행일시 : 2021. 8. 4 .02:10~15:10 (소요시간: 13시간 00분, 조식.중식시간 95분 포함)

○산행구간 : 버리미기재(02:10)-(1.2km)-곰넘이봉(03:20~03:30)-(1.8km)-촛대봉(04:38~04:48)

-(1.3km)-직벽(05:30)-(0.1km)-대야산(아침 06:10~06:30)-(1.0km)-밀재(07:20~07:30)

-(4.3km)-고모치(09:10~09:20)-(1.4km)-조항산(10:07~10:17)-(1.2km)

-갓바위재(점심11:05~11:20)[휴식30분]-(3.5km)-청화산(13:40~13:45)-(2.6km)[휴식20분]

-늘재(15:00)-(0.5km)-청화산휴게소(15:10)

 

○산행거리 : 대간 거리 17.5km/접속 거리 0.5km/실거리 18.0km

○날씨 : 맑음

○산행 인원:13명 (대장님 포함)

○교통:28000원(좋은 사람들)

○구간 특징

-산행 들머리 : 버리미기재

-출입금지 표시판이 두 개 걸려있고 펜스에 자물쇠 잠구어 있어 수로 개구멍으로 진행함.

-헬기장을 지나면서 자일 설치된 암릉길을 내려섰다가 오르면 곰넘이봉임. 정상석이 없어짐.

-곰넘이봉에서 약 20여분 진행하면 미륵바위에 다다름.

-미륵바위에서 약 3~4분 진행하면 까다로운 암릉구간이 있어서 자일 설치하고 내려섬.

-비법정탐방로 불법산행 금지 안내 표시판을 지나 약 20여분 치고 오르면 촛대봉 정상임.

-촛대봉 정상에는 정상석이 설치되어 있음.

-촛대봉에서 약 50분 후에 대야산 직벽 구간을 만나게 되는데 좌측으로 누군가가 잡고 오를 수 있는 장치를 설치

해놓았기에 힘은 들지만 주의해서 오르면 위험하지도 않음.

-대야산 정상은 정상석이 설치되어 있고 사방팔방 조망이 매우 아름다움.

-대야산 정상에서 잘 정비된 계단 따라 밀재 방향을 따라 내려오면 약 20여 분 후에 멋진 대문바위를 지남.

-밀재는 월영대로 하산할 수 있는 갈림길이고 대간길은 직진 길임.

-밀재에서 능선 따라 한동안 진행하면 멋진 조망터를 지나게 되며 할머니퉁 시바 위를 다녀올 수 있음.

-고모치에는 10미터 아래 시원한 석관수가 꽐꽐!!! 물 마시고 물 보충해가면 됨.

-고모치에서 계속해서 오름길을 올라야 하는데 0.9km 오르면 의상저수지 갈림길을 지나게 됨.

-조항산 정상에는 정상석. 태극기. 등산안내도가 설치되어 있고 방금 걸어온 대간길을 한눈에 볼 수 있음.

-조항산 정상에서 진행방향 좌측은 궁기리 방향이고 대간길은 급우 측으로 내려서서 진행하면 갓바 위재에 다다름.

-갓바 위재는 궁기리 궁터마을로 하산할 수 있음.(탈출로 마지막)

-갓바 위재에서 청화산 가는 등로는 부드러운 오름길 연속이지만 날씨가 더운 여름에는 무척 지치게 만듦.

-청화산 정상에는 백두대간 정상석이 설치되어 있음.

-청화산에서 늘재로 내려서는 길은 너덜지대. 암릉지대를 지나 청국 기원단을 지나면서부터는 부드러운 길을

따라 내려서게 됨.

-늘재에는 아주 커다란 백두대간 표시석이 세워져 있고 진행방향 우측으로 500미터 내려가면 아주 큰 휴게소가 있음.

-중간 탈출로 :밀재. 고모치 갓바 위재

-구간 내식수 보충 장소:고모치 (고모샘)

 

****앵꼴 대야산 구간에서 폭탄 되다****

10년 전 대야산 직벽 오르며 꼭 다시 한번 오리라 맘을먹었드랬는데 ~~~~

갑자기 폭염주의보가 떨어지니 산행 취소한 산객들이 15명이네 ~~ 얼른 지인한분 섭외했다.

대야산 직벽 구간만 무사히 오르면 그다음은 부드러운 능선길이라 별 어려움 없을 거라 생각했었다.

하지만 커다란 착오를 해서 15년간 백두대간, 구정맥, 그리고 기지 맥 포함해서 두 번째로 힘든 산행을 하게 된다.

 

새벽 두시에 버리미기재에 내리니 출입금지 표시판이 두 개나 눈에 들어오고 문은 철커덕 닫혀있어 수로로

기여 들어가서 산행을 시작~~ 산에 오르다 우측으로 급하게 꺾어야 하는데 캄캄해서 잠시 알바~~

그리고 눈이 익은 헬기장 지나 자일 설치된 암릉구간 내려섰다가 오르니 곰넘이봉 정상~~~

10년 전 있었던 정상석은 누군가 없애고. 다시 미륵바위를 지나 암릉지대 누군가 자일을 없애 대장님 준비하신

자일 깔고 내려섰다 힘들게 오름 치니 촛대봉 정상이다. 땀이 비 오듯 한다.

 

그리고 문제의 대야산 직벽 구간 오를 때 일출 감상하며 오늘 무사히 오를 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 하고

누군가 설치한 보조장치 덕분에 조심조심 올라서니 어렵지 않게 대야산에 도착한다.

버리미기재에서 4시 20분 소요~~~13명이 함께 움직이려니 시간이 조금 걸린 듯~~~

대야산 정상에서의 조망이 매우 아름다워 아침 먹으며 감상하고 여유롭게 밀재로 내려섰다가 오르니

조망 좋은 암릉~~~ 조망 감상하며 또 휴식~~ 고모치로 내려서 고모샘에서 꽐꽐 나오는 석관수 마시고 물통 그득 채웠다. 

고모치에서 조항산으로 가는 등로는 계속되는 오름길이라 지치게 만든다.

 

조항산을 내려와 갓바 위재로 가는 길은 암릉구간의 연속 ~~~~~~

날 등을 타고 가자니 햇볕이 강열해 어찌나 뜨겁던지 머리 벗어질 뻔~~~

갓바 위재에서 시원한 오이냉국에 밥을 말아먹고 청화산으로 가는데 부드러운 오름길이지만 잡목과

간간히 나오는 날등길이 쉽게 지치게 만들어 동행한 지인분 더 이상 못 가겠다고 돌아가잔다.ㅠㅠㅠ

얼마나 힘들면 그런 말을 할까 ~~ 물은 이미 청화산 1.2km을 남겨 놓고 떨어진 상태다.

큰일이다. 119를 불러야 하나!!! 나도 물이 없으니 어지럽고 힘이 든다.

간신히 삼거리에 올라섰는데 일행 중 한 분이 물 500을 선뜻 내어 주신다. 어찌나 감사하든지~~

 

청화산 정상에서 늘재로 내려서는 길도 어찌나 힘들던지 ~~~~ 세 번을 털썩 주저앉았다가 날머리 늘재에

내려섰지만 사진 찍을 힘도 없다,

간신히 표시석을 옆에서 찍고 휴게소로 내려와 화장실로 가서 옷 갈아입고 바로 골아떨어졌다.

대간과 정맥을 혼자 하면서 1구간마다 사진을 보통 2~3 백장씩 찍어와서 정리했는데 이번에는 너무 힘들어

대야산 이후 9시간 동안 사진을 겨우 10장도 못 찍은 듯~~~~~~~

함께 해주신 지인분 고생시켜서 미안하고 1시간 더 주신 대장님께 감사드립니다.

2021년 8월 4일 반야

 

02:10

02:13

02:28

02:47

02:55

03:20~03:30

10년전 곰넘이봉정상사진

03:50~03:55

03:58~04:07

04:20

04:38~04:48

10년전 사진으로 대신

05:44

05:46

05:40

05:54

10년전 대야산 직벽구간 오르는 모습

05:58

06:07

06:10~06:30

06:53

07:17~07:30

08:23

09:10~09:20

09:29

09:52

10:08~10:18

11:07~11:20

13:27

13:40~13:50

14:38

15:01

 

 

 
무더위에 어려운 구간 고생이 많으셨네요.

여름산행은 가능한 자제를 하려고 하지만...
마음과는 달리 몸은 산으로 향합니다 ㅋㅋ

4년전 두번째 대간에서 영하20도를 넘나드는 날씨에 선두분들이 마지막 1.5미터의 얼어붙은 암릉을 쉬~ 오르지 못해 시간을 지체하는 바람에 후미가 약 한시간을 기다리며 추위에 떨며 고생하며 대야산을 올랐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이후 조항산, 청화산의 암릉구간도 만만치 않은 기억이...

여름에 한번 가볼까 생각이 있었는데...
반야님 덕분에 깨끗하게 마음을 접었습니다.

새벽 날씨가 조금씩 선선해지는 금년 남은날도 건강한 산행 이어가시길 바랍니다.
대장님도 그런추억이 있으셨군요.
저도 10년전 좋은 에서 따라갔는데 직벽빙판이라 한시간후 오르는바람에 발시려서 혼났던 기억이 있거든요.
이후 너무 그 구간이 가고 싶어서 여름에 갔다가 직벽은 생각보다 빨리 갔는데 조항산과 청화산오름길이 힘들었어요.
대장님 절대 여름에 가시지마시고 봄에 가세요..
그럼 저도 또 한번 따라갈께요.ㅋㅋㅋ
멋지긴 멋지거든요~
언니~
삼복더위에 13시간 넘게 걸려서 그 험한 구간을 다녀오셨군요!
정말 대단하신 그 열정을 도저히 흉내낼수가 없네요..
이제는 백두대간과 9정맥을 다시 하라면 못 할것 같아요 ㅋㅋㅋ
잘 보고 갑니다 늘 안산 줄산 하시길 바래요^^

오랫만이예요.
잘지내지요? 서로 바쁘다보니 가깝게 살면서도 차한잔 할시간이 없었네요.
산욕심을 버려야 하는데 왜 자꾸만 눈길이 가는지 ~~체력은 안되면서~~ㅋㅋㅋ
고생은 했지만 또 소중한 추억이 됐어요.
고마워요^^* 코로나 조금 나아지면 밥이라도 먹어요,
폭염주의보에 대야산 직벽구간에 드가셔서 Dog고생을 사서 하고 오셨군요.
평생 산행중에서도 이번 산행이 손에 꼽을 정도로 기억에 남으실듯~~~
산후 기억을 잃듯이 힘든 산행후 기억도 잊고 또 산으로 가시겠지요...^^
아무쪼록 늘 무탈하게 건강산행 쭈~욱 이어가십시오.
네 맞아요~~사서 개고생하고 왔지요~
며칠지나니 또 잊고 어디갈까 뒤지고 있네요~~
어쩜좋아요~~ㅋㅋㅋ
재주님도 계획하시는 지맥길 무사히 완주 하시길 늘 응원할께요.
감사합니다^^*
안녕하십니까.
황금연휴가 시작되는 주말은 시원하게
야외활동을 하기에도 좋은 날이기도 합니다.
가족과 함께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를 바라면서
정성껏 올려주신 문경 대야산의 포스팅에 즐감하고 쉬어갑니다.
1공감
네 반갑습니다.
그리고 찾아주시어 소중한 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한 주말보내세요
반야님 안녕하세요
백두대간 3번하면서 가장 힘들런던 구간이 대야산 입니다
지금은 직벽 구간을 옆으로 돌아가는 길을 있다고 들었습니다
직벽구간 저역시 2월에 40여명이 진행하다보면 기다리는 바람에
무지 추워서 고생 많이 했습니다
그러나 언제나 산행은 어럽고 힘든 구간이 제일 기억에 남지요
저역시 체력은 안되는데 아직도 산행 욕심으로 주의에서 많이 말리지요
그러나 할수 있을때까지 더 열심히 도전할 예정입니다
그러신것 같았어요.
저도 주의에서 이제 둘레길이나 살방살방 걷자고 하는데 자꾸만 맥산행이 눈에 들어와 걱정입니다~~ㅋㅋㅋ
행복한 걱정이지요.
대야산구간은 힘들지만 정말 오래 남는구간같아요..
바쁘신데 찾아주셔서 귀한 글도 남겨 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