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복음

하얀머리 2019. 10. 11. 00:27






10월  11일          연중     제27주간     금요일

성   요한   23세   교황







오늘의  복음





루카      11.15 - 26

<내가  하느님의  손가락으로  마귀들을  쫓아내는  것이면  하느님의  나라가  이미  너희에게  와  있는  것이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벙어리  마귀를  쫓아내셨는데,  군중  가운데  몇  사람은  "저자는  마귀  우두머리  베엘제불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 하고  말하였다,   다른  사람들은  예수님을  시험하느라고,  하늘에서  내려오는  표징을  그분께  요구하기;도  하였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생각을  아시고  이렇게  말씀하셨다,

"어느  나라든지  서로  갈라서면  망하고  무너진다,  사탄도  서로  갈라서면  그의  나라가  어떻게  버티어  내겠느냐?   그런데도  너희는  내가  베엘젤불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고  말한다.


내가  만일  베엘제불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면,  너희의  아들들은  누구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는  말이냐?  그러니  바로  그들이  너희의  재판관이  될  것이다.


그러나  내가  하느님의  손가락으로  마귀들을  쫓아내는  것이면,  하느님의  나라가  이미  너희에게  와  있는  것이다,  힘센자가  완전히  무장하고  자기  자택을  지키면  그의  재산은  완전하다,

그러나  더  힘센  자가  덤벼들어  그를  이기면,  그자는  그가  의지하던  무장을  빼앗고  저희끼리  전리품을  나눈다.


내  편에  서지  않는  자는  나를  반대하는  자고,  나와  함께   모아들이지  않는  자는  흩어버리는  자다.


더러운  영이  사람에게서  나가면,  쉴  데를  찾아  물  없는  곳을  돌아다니지만  찾지  못한다,  그때에  그는  '내가  나온  집으로  돌아가야지'  하고  말한다.


그리고는  가서  그  집이  말끔히  치워지고  정돈되어  있는  것을  보게  된다.


그러면  다시  와,  자기보다  더  악한  영  일곱을  데리고  그  집에  들어가  자리를  잡는다,  그리하여  그  사람의  끝이  처음보다  더  나빠진다."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에서는  예수님께서  벙어리  마귀를  쫓아내셨다가  사람들에게  마귀  우두머리  베엘제불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나낸다는  이야기를  듣습니다,  예수님을  메시아로  받아들이지  못하는  사람들의  불신앙은  이제  예수님을  사탄의  하수인으로까지  잔락시키고  맙니다,  똑같은  것을  보고  들은  사람들  중  한쪽은  하느님의  능력을  보고  놀라워하지만,  다른  쪽은  예수님께서  사탄의  사주를  받았다고  수군거립니다.


주님을  고백하는  사람들이  제일  먼저  갖추어야  하는  영적  자세는  신앙의  확고함이나  철저보다는  열린  마음입니다,  하느님께,  또  다른  사람들에게  열려  있지  않은  마음으로는  하느님도  이웃도  제대로  발견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쎄서는  힘센  사람에  대한  비유  말씀을  통하여,  당신이  사탄의  사주를  받는  분이  아니라  더  힘센  분,  곧  사탄을  이기고  승리하시는  분이며,  마귀를  쫓아내는  것이  그  표지라는  것을  알려  주십니다,  그리고는   결정적으로  "내가  하느님의  손가락으로  마귀들을  쫓아내는  것이면.  하느님의  나라가  이미  너희에게  와  있는  것이다." 라고  꺠우쳐  주십니다,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오심으로써  하느님  나라는  이미  이  세상에,  우리  가운데  실현되어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내  편에  서지  않는  자는  나를  반대하는  자고,  나와  함께  모아들이지  않는  자는  흩어  버리는  자다, 라고  말씀하시며  하느님  나라를  앞에  둔  우리의  선택을  요구하십니다.


아직  완성  되지  않았지만  이미  와  있는  하느님  나라는  우리가  살  수  있고  살아야  하는  현실입니다,  지금  여기에서  하느님  나라를  맛보고  완성을  희망하며  완성을  향하여  나아가야  하겠습니다.











 
 
 

오늘의 복음

하얀머리 2019. 10. 10. 02:41





10월  10일        연중    제27주간     목요일






오늘의  복음




루카     11.5 -13

<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그때에  에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셨다,

"너희  가운데  누가  벗이  있는데,  한밤중에  그  벗을  찾아가  이렇게  말하였다고  하자,  '여보게,  빵  세  개만  꾸어  주게,  내  벗이  길을  가다가  나에게  들렀는데  내놓을  것이  없네,'  그러면  그  사람이  안에서,  '나를  괴롭히지  말게,  벌써  문을  닫아  걸고  아이들과  함께  잠자리에  들었네,  그러니  지금  일어나서  건네줄  수가  없네,' 하고  대답활  것이다,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그  사람이  벗이라는  이유  때문에  일어나서  빵을  주지는  않는다  하더라도,  그가  줄독  졸라  대면  마침내  일어나서  그에게  필요한  만큼  다  줄  것이다.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찾아라,  너희가  얻을  것이다,  문을  두드려라,  너희에게  열릴  것이다,  누구든지  청하는  이는  받고,  찾는  이는  얻고,  문을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다.


너희  가운데  어느  아버지가  아들이  생선을  청하는데,  생선  대신  뱀을  주겠느냐?  달걀을  청하는  전갈을  주겠느냐?

너희가  악해도  자녀들에게는  좋은  것을  줄  줄  알거든,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야  당신에게  청하는  이들에게  성령을  얼마나  더  잘  주시겠느냐?"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귀찮게  졸라  대는  친구의  비유를  들려주시며   "누구든지  청하는  이는  받고,  찾는  이는  얻고,  문을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다," 하고  말씀하십니다.


그러나  우리가  겸험을  통해서  알고  있듯이,  예수님의  이름으로  청하고,  또  열심히  기도한다고  해서  모든  것이  우리가  원하는  대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예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시는  것은  우리가  청원  기도를  할  때  무엇보다  하느님에  대한  믿음을  가저야  한다는  말씀입니다,  사실  청원  기도를  드린다는  것  자체가  우리가  하느님꼐  의존하고  의지한다는  것이고,  나  혼자서는  아무것도  이룰  수  없다는  것을  고백하는  것입니다.


예수님  말씀대로  아들이  생선을  청하는데  뱀을  줄  부모가  어디  있겠으며,  달걀을  청하는데  전갈을  줄  부모가  어디  있겠습니까?  하느님께서는  그런  인간들보다  훨씬  더  자녀들을  사랑하시고  보살피신다는  것이고,  그것이  우리가  기도할  때  우리  마음의  바탕이  되어야  합니다.


여기서  한  가지  더  생각  해야  할  것은,  하느님께서  자녀들을  사랑하시기에  청하는  것을  들어주신다고  해서,  우리가  필요한  것을  우리가  원하는  방식대로  요구하거나  졸라도  되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  기도는  하느님의  자녀로서,  예수님  안에서,  예수님과  함께  드리는  기도여야  합니다,  어떤  부모도  자식이  원한다고  해서,  또  자식이  해  달라고  조른다고  해서  모든  것을  다  해  주지는  않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기도할  때  언제나  그  기도를  귀  기울여  들어  주십니다,  그리고  우리가  원하는  것을  보고  계시고,  알고  계십니다,  우리가  하느님의  자녀에  맞갖은  태도를  지니고,  하느님의  사랑에  의지하면서  기도를  드릴  떄,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뜻  안에서  우리의  청을  들어주실  것입니다.





 
 
 

오늘의 복음

하얀머리 2019. 10. 9. 00:42





10월  9일        연중    제27주간    수요일

성  디오니시오  주교와  동료  순교자들,  또는  성  요한  레오나르디  사제






오늘의  복음




루카     11.1 - 4

< 주님,  저희에게도  기도하는  것을  가르쳐  주십시오.>



예수님께서  어떤  곳에서  기도하고  계셨다,   그분께서  기도를  마치시자  제자들  가운데  어떤  사람이,   "주님,  요한이  자기  제자들에게  가르쳐  준  것처럼,  저희에게도  기도하는  것을  가르쳐  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너희는  기도할  때  이렇게  하여라,  '아버지,  아버지의  이름을  거룩히  드러내시며  아버지의  나라가  오게  하소서,  날마다  저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시고   저희에게  잘못한  모든  이를  저희도  용서하오니,  저희  죄를  용서하시고  저희를  유혹에  빠지지  않게  하소서.'"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의  제자들이  예수님께  기도하는  것을  가르쳐  달라고  요청하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유다인들도  의무적으로  바쳐야  하는  기도가  있었다는  것을  생각하면,  아마도  예수님의  지도가  그들의  기도와는  달리  무언가  특별한  것이  있었나  봅니다,  루카  복음사가는  다른  복음사가들에  비하여  유독  예수님께서  기도하시는  장면을  많이  전해  주고,  특별히  큰  사건을  앞에  두고서  기도하시는  모습을  자주  보여  주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으로  기도하셨는지  알려  주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주님의  기도  첫  줄에서  부터  우리는  예수님께서  하신  기도가  당시  사람들의  기도와  무엇이  달랐는지  금방  눈치  챌  수  있습니다,  그  기도는  바로  자녀로서  아버지에게  바치는  기도라는  사실입니다,  첫마디의  '아버지,'라는  호칭은  단순히  하느님을  부르르는  것일  뿐만  아니라  그분이  바로  나의  그리고  우리의  아버지라는  신앙  고백입니다.


예수님께서는  하느님을  아랍어로  "아빠"라고  부르셨고,  그  말은  육으로  맺어진  친아버지라는  뜻입니다,  그래서  유다인들은  그것을  신성  모독이라고  생각하였지만,  예수님께서는  주님의  기도로  우리  모두가  당신을  통하여.  당신  안에서  하느님을  아버지라고  부르는  자녀들임을  깨우쳐  주십니다.


여기서 우리는  주님의  기도가  완벽한  기도이면서  동시에  우리  기도의  모범임을  발견합니다,  주님의  기도뿐  아니라  우리의  모든  기도는  그리스도와  함께  그  분  안에서  그분을  통하여  드리는  기도입니다,  우리가  하느님을  감히  아버지라고  부를  수  있고,  그래서  우리가  청하는  것을  감히  받을  수  있으리라고  기대할  수  있는  것은,  모두  예수님을  통하여  우리가  하느님의  자녀가  되었기  때문임을  기억해야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