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복음

하얀머리 2012. 8. 29. 06:06

 

 

8월  29일   수요일   성  요한 세례자 수난 기념일

 

 

 

여자에게서 태어난 이들 가운데 세례자 요한보다 더 큰 인물은 나오지 않았다, (마태 11.11참조) 예수님의 이 말씀처럼 요한 세례자는 예수님에 앞서서 그분의 길을 닦은 위대한 예언자 이다, 이러한 요한 성인은 헤로데 임금의 불륜을 책망하다가 헤로데의 아내 헤로디아의 간계로 순교하였다,(마르 6.17-29.참조) 요한 세례자의 수난과 죽음에 대한 기억은 4세기 무렵 그의 유해가 있던 사마리아의 지하 경당에서 시작되었다.

 

 

 

 

 

 

오늘의  복음

 

 

 

마르코. 6.17-29.

< 당장 세례자 요한의 머리를 쟁반에 담아 저에게 주시기를 바랍니다.>

 

 

그때에 헤로데는 사람을 보내어 요한을 붙잡아 감옥에 묶어 둔 일이 있었다,

그의 동생 필리포스의 아내 헤로디아 때문이었는데,

헤로데가 이 여자와 혼인하였던 것이다,

그래서 요한은 헤로데에게 동생의 아내를 차지하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하고 여러 차례 말하였다,

헤로디아는 요한에게 앙심을 품고 그를 죽이려고 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헤로데가 요한을 의롭고 거룩한 사람으로 알고 그를 두려워하며 보호해 주었을 뿐만 아니라,

ㄱ의 말을 들을 때에 몹시 당황해 하면서도 기꺼이 듣곤 하였기 때문이다.

 

 

그런데 좋은 기회가 왔다,

헤로데가 자기 생일에 고관들과 무관들과 갈릴레아의 유지들을 청하여 잔치를 베풀었다,

그 자리에 헤로디아의 딸이 들어가 춤을 추어 헤로데와 그의 손님들을 즐겁게 하였다.

 

그래서 임금은 그 소녀에게 '무엇이든 원하는 것을 나에게 청하여라, 너에게 주겠다,하고 말할 뿐 아니라,

내가 청하는 것은 무엇이든, 내 왕국의 절반이라도 너에게 주겠다, 하고 굳게 맹세까지 하였다.

 

소녀는 곧 서들러 자기 어머니에게 '무엇을 청할까요?' 하자.

그 여자는 세례자 요한의 머리를 요구하여라,' 하고 일렀다.

 

소녀는 곧 서둘러 임금에게 가서,

'당장 세례자 요한의 머리를 쟁반에 담아 저에게 주시기를 바랍니다,'하고 청하였다.

 

임금은 몹시 괴로웠지만 맹세까지 하였고 또 손님들 앞이라 그의 청을 물리칠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임금은 곧 경비병을 보내며, 요한의 머리를 가져오라고 명령하였다,

경비병이 물러가 감옥에서 요한의 목을 베어,

 

머리를 쟁반에 담아다가 소녀에게 주자,

소녀므는 그것을 자기 어머니에게 주었다.

 

그 뒤에 요한의 제자들이 소문을 듣고 가서,

그의 주검을 거주어 무덤에 모셨다.

 

 

 

 

 

 

 

 

 

 

 

 

 

오늘의  묵상

 

 

 

요한 세례자의 죽음은 불의한 자들과 죄인들을 대신하여 돌아가ㅏ신 예수님의 죽음을 예고해 줍니다. 요한 세례자는 탄생부터 주님의 길을 마련하였고, 마지막 생명까지도 그렇게 바쳤습니다, 요한은 생명의 위협 속에서도 진실을 말하였고 하느님의 저의에서 벗어나는 일에는 추호의 타협도 하지 않았습니다.

 

 

국문학자로서 시인으로 활동한 조지훈은 정치적 혼란기에 권력에 야합하면서 신의를 저버린 정치 지도자들에 대해 호된 비판을 서슴치 않은 사람입니다, 그는 "지조문"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변절은 단순히 절개를 바꾼다"는 의미가 아니라 개인의 이익을 위하여 옳은 신념을 버리는 것이다, 지조가 없는 지도자는 믿을 수 없고, 믿을 수 없는 지도자는 따를 수 없다, 변절자는 저마다 구실과 핑게를 댑니다, 지조를 지키기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부정과 불의 앞에서 타협하지 않고 자신의 신념을 지키려면 곤욕을 치를 각오가 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지조를 지키려면 때로 목숨까지도 걸어야 합니다.

 

 

ㅢ로운 요한 세례자의 모습을 보면서 우리 자신을 돌어보게 됩니다,  체면 때문에 신의를 저버린 적은 없는 지요? 자신의 이익을 위해 남에게 피해를 주지는 않았는지요? 욕심은 언제나 부패하기  마련이고 거기에 물들기도 쉽습니다, 우리는 병든 세상이라고 탓하기보다는 스스로 세상의 빛이 되어 어둠을 밝히는 신앙인이었으면 합니다.

 

 

 

 

 

 

 

 

 

 

 

 

 


 



♤.석류 

 

                글    /     매향 박고은


짓붉은 열정으로 영근
소녀의 사랑
수줍은 듯 품은 그리움
견디다 못해
'쩡'하고 파열하는 가슴

님이여 보세요
나의 님이여,
못내 터진 가슴 속
한 번만이라도 보세요

알알이, 또록또록 익은
정념의 결정체
함박 눈부신
루비 홍보석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