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복음

하얀머리 2012. 9. 13. 00:09

 

 

9월  13일   목요일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 주교 학자 기념일

 

 

 

요한 크리소스토모 성인은 4세기 중반 터키의 안티오키아에서 태어나 독시란 어머니의 신앙을 물려받앗다, 수도자들과 함께 엄격한 극기 생활을 하던 그는 또한 음수자를 본받아 광야에서 기도와 고행의 시간을 보냈다, 요한 크리소스토모는 자선과 저술 활동에 전념하다가 사제품을 받고 주로 설교자로 활동하였다, 콘스탄티노폴리스의 주교로 임명된 그는 개혁을 부르짓으면서 악습에 젖어 있는 그리스도인들에게, 심지어 황제나 황후에게도 잘못된 점을 거침없이 지적하였다, 그 때문에 요한 크리소스토모 주교는 유배 생활을 하다가 407년 무렵에 선종하엿다, 탁월한 설교로 금구(황금의 입)라고도 불리는 설교자의 수호성인으로 공경 받고 있다.

 

 

 

 

 

 

오늘의  복음

 

 

 

루카.6.27-38.

< 너희 아버지께서 자비하신 것처럼 너희도 자비로운 사람이 되어라.>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내 말을 듣고 있는 너희에게 내가 말한다,

너희는 원수를 사랑하여라, 너희를 미워하는 자들에게 잘 해주고,

너희를 저주하는 자들에게 축복하며,

너희를 학대하는 자들을 위하여 기도하여라.

 

네 뺨을 때리는 자에게 다른 뺨을 내밀고,

네 겉옷을 가져가는 자는 속옷도 갖져가게 내버려 두어라,

달라고 하면 누구에게나 주고,

네 것을 가져가는 이에게서 되찾으려고 하지 마라,

 

남이 너희에게 해 주기를 바라는 그대로 너희도 남에게 해 주어라,

너희가 자기를 사랑하는 이들만 사랑한다면 무슨 인정을 받겠느냐?

죄인들도 자기를 사랑하는 이들을 사랑한다.

 

너희가 도로 받을 가망이 있는 이들에게만 꾸어 준다면 무슨 인정을 받겠느냐?

죄인들도 고스란히 되받을 요량으로 서로 꾸어 준다.

 

그러나 너희는 원수를 사랑하여라,

그에게 잘해 주고 아무것도 바라지 말고 꾸오 주어라,

그러면 너희가 받을 상이 클 것이다.

 

그리고 너희는 지극히 높으신 분의 자녀가 될 것이다,

그분께서는 은혜를 모르는 자들과 악한 자들에게도 인자하시기 때문이다.

 

너희 아버지께서 자비하신 것처럼 너희도 자비로운 사람이 되어라.

 

남을 심판하지 마라, 그러면 너희도 심판받지 않을 것이다.

남을 단죄하지 마라, 그러면 너희도 단죄 받지 않을 것이다,

용서하여라, 그러면 너희도 용서 받을 것이다,

 

주어라, 그러면 너희도 받을 것이다,

누르고 흔들어서 넘치도록 후하게 되어 너희 품에 주실 것이다

 

너희가 되질하는 바로 그 되로 너희도 되받을 것이다.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너희는 원수를 사랑하여라,' 너희를 미워하는 자들에게 잘해 주고, 너희를 저주하는 자들에게 축복하며, 너희를 학대하는 자들을 위하여 기도하여라, '라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의 이 말씀을 음미할수록 우리의 신앙생활은 매일매일의 도전이라는 것을 실감합니다, 사실 원수에게 고통을 주려면 자기 자신은 몇 배의 고통을 받습니다, 그럼에도 원수를 사랑하고 나를 미워하는 사람에게 잘해 주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인도의 민족 운동 지도자였던 마하트마 간디는 가난하고 견건하며 비폭력의 삶을 살았습니다, 그에게 붙여진 마하트마 라는 이름은 그의 본래 이름이 아니라 사람들이 부여한 명예로운 호칭입니다, '마하트마'라는 말은 '위대한 영혼'이라는 뜻입니다, 그는 1948년 기도하러 가던 중 힌두교의 광신자가 쏜 총에 맞앗습니다, 그는 죽어 가면서 살인자를 향해 머리를 돌렸지만 살인자를 보지는 못했습니다, 그때 그는 힘이 빠진 손을 자신의 가슴과 얼굴을 거쳐 이마에 올려놓앗습니다, 화해의 표시였습니다, 이것이 이 세상을 향한 간디의 마지막 동작이었습니다, 간디를'위대한 영혼'이라고 부르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어떻게 자신을 미워하고 저주하는 원수들을 사랑할 수 있을까요? 그 길은 우리 마음을 하느님의 사라에 깊게 뿌리내리게 하는 것입니다, 하느님의 사랑에 뿌리를 내리면 그 열매 또한 사랑으로 맺히기 때문입니다, 참으로 위대한 영혼의 소유자는 원한을 사랑으로 갚는 사람잊니다.

 

 

 

 

 

 

 

 

 

 

 

 

 

 

가난한 사랑노래 - 이웃의 한 젊은이를 위하여

 

 

 

 

                                             글     /     신   경   림

 

 

가난하다고 해서 외로움을 모르겠는가
너와 헤어져 돌아오는
눈 쌓인 골목길에 새파랗게 달빛이 쏟아지는데.
가난하다고 해서 두려움이 없겠는가
두 점을 치는 소리
방범대원의 호각소리 메밀묵 사려 소리에
눈을 뜨면 멀리 육중한 기계 굴러가는 소리.
가난하다고 해서 그리움을 버렸겠는가
어머님 보고 싶소 수없이 뇌어보지만
집 뒤 감나무에 까치밥으로 하나 남았을
새빨간 감 바람소리도 그려보지만.
가난하다고 해서 사랑을 모르겠는가.
내 볼에 와 닿던 네 입술의 뜨거움
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속삭이던 네 숨결
돌아서는 내 등뒤에 터지던 네 울음.
가난하다고 해서 왜 모르겠는가
가난하기 때문에 이것들을
이 모든 것들을 버려야 한다는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