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복음

하얀머리 2014. 2. 24. 00:13

 

 

2월  24일     연중  제7주간  월요일

 

 

 

 

 

 

 

 

오늘의  복음

 

 

 

마르코.9.14-29.

< 주님, 저는 믿습니다, 믿음이 없는 저를 도와주십시오.>

 

 

 

그때에 예수님과 제자들이 산에서 내려와 다른 제자들에게 가서 보니, 그 제자들이 군중에게 둘려싸여 율법 학자들과 논쟁하고 있었다,

마침 군중이 모두 예수님을 보고 몹시 놀라며 달려와 인사하였다.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저들과 무슨 논쟁을 하느냐? 하고 물으시자, 군중 가운데 한 사람이 대답하였다,

"스승님, 벙어리 영이 들린 제 아들을 스스님께 데리고 왔습니다, 어디에서건 그 영이 아이를 사로잡기만 하면 거꾸러뜨립니다,

그러면 아이는 거품을 흘리고 이를 갈며 몸이 뻣뻣해집니다, 그래서 스승님의 제자들에게 저 영을 쫓아내 달라고 하였지만,

그들은 쫓아내지못하였습니다,

 

그러자 예수님께서 "아, 믿음이 없는 세대야! 내가 언제까지 너희 곁에 있어야 하느냐?

내가 언제까지 너희를 참아 주어야 한다는 말이냐? 아이를 네려오너라," 하고 그들에게 이르셨다,

그래서 사람들이 아이를 예수님께 데려왔다, 그 영은 예수님을 보자 곧 바로 아이를 뒤흔들어 댔다,

아이는 땅에 쓰러져 거품을 흘리며 뒹굴었다.

 

예수님께서 그 아버지에게, "아이가 이렇게 된 지 얼마나 되었느냐?" 하고 물으시자 그가 대답하였다,

"어릴 적부터입니다, 저 영이 자주 아이를 죽이려고 불 속으로도, 물속으로도 내던졌습니다,

이제 하실 수 있으면 저희를 가엾이 여겨 도와주십시오"

 

예수님께서 그에게 "하실 수 있으면,"이 무슨 말이냐? 믿는 이에게는 모든 것이 가능하다," 하고 말씀하시자,

아이 아버지가 곧 바로 "저는 믿습니다, 믿음이 없는 저를 도와주십시오" 하고 외쳤다.

 

예수님께서는 군중이 떼를 지어 달려드는 것을 보시고 더러운 영을 꾸짖으며 말씀하셨다,

"벙어리, 귀머거리 영아, 내가 너에게 명령한다, 그 아이에게서 나가라, 그리고 다시는 그에게 들어가지 마라,

그러자 영이 소리를 지르며 아이를 마구 뒤흔들어 놓고 나가니, 아이는 죽은 것처럼 되었다,

그래서 사람들이 모두 "아이가 죽었구나" 하였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아이의 손을 잡아 일으키시니 아이가 일어났다,

 

그 뒤에 예수님께서 집에 들어가셨을 때에 제자들이 그분께 따로, "어쨰서 저희는 그 영을 쫓아내지 못하였습니까?" 하고 물었다,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대답하셨다,

"그러한 것은 기도가 아니면 다른 방법으로도 나가게 할 수 없다."

 

 

 

 

 

 

 

 

 

 

 

 

 

 

오늘의  묵상

 

 

 

우리는 가끔 하느님의 뜻에 따른 일과 인간의 욕심에 따른 일을 구분란 ㄴ 데 어려움을 겪곤 합니다.오늘 제1독서는 이러한 우리의 고민에 대한 좋은 답을 줍니다, 우리 교회를 위해 일한다고 할 때 주관적 확신만으로 만족할 것이 아니라 그 일이 지금 어떤 열매를 맺고 있는지를 가만히 살펴볼 필요가 있음을 알게 될 것입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 오직 기도를 통해서만이 하느님의 일을 할 수 있다고 이르시는 부분을 묵상해 보면, 자신이 하느님의 이름으로 하는 일이 진정 어디에 뿌리를 두고 있는지 더욱더 근본으로 돌아가 설찰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외적인 성과나 사람들의 인정이 이러한 성찰의 기준이 될 수 없습니다, 우연히 펴 보게 된 "토마스 머튼의 영적 일기"라는 책의 한 대목에서 하느님에 뜻에 따라 그분의 일을 하는 것에 대한 중요한 기준을 발견하였습니다,

 

"사제의 마음에 있는 하느님 사랑을 가장 잘 드러내는 두 가지 특성은 감사와 자비다, 감사는 성부에 대한 사랑의 방식이며, 자비는 하느님의 사랑의 표현이다..... 첫 미사 후 나는 생전 처음으로 하느님을 사랑하며, 순진하고 기쁘게 하느님을 섬기는 것 외에 더 중요한 일이 세상에 아무것도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하느님께 봉사하기 위해 놀랍고도 특별한 방법을 찾는 것은 아무 소용이 없는 일이며 착각이라는 것을 똑똑히 알았다, 하느님에 대한 사랑으로 변화되면 아무리 평범한 봉사라도 숭고해지고 비범한 것이 되기 때문이다.

 

교회 봉사자들은 감사하는 마음과 자비로운 마음을 가지고 주님의 일을 하는지, 작은 일을 하면서도 사심 없이 순수한 기쁨을 느끼고 있는지 늘 자기을 각별히 돌아보아야 할 것입니다.

 

 

 

 

 

 

 

 

 

작은 하늘
                     ㅡ 이 원 문 ㅡ

흐려진 그리움
하늘에 올리고
방향 없는 시선따라
옛날을 회상한다

누구의 이름인 듯
부끄러운 이름일까
부르면 그리움
더 멀어지고

만났던 그날도
아픔의그시간도
지워지는 미련에
아픈기억길잃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