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복음

하얀머리 2014. 2. 26. 00:07

 

 

 

2월 26일 연중 제7주간 수요일

 

 

 

오늘의 복음

 

 

 

마르코. 9.38-40.

< 우리를 반대하지 않는 이는 우리를 지지하는 사람이다.>

그때에 요한이 예수님께 말하였다, "스승님, 어떤 사람이 스승님의 이름으로 마귀를 쫓아내는 것을 저희가 보았습니다,

그런데 그가 저희를 따르는 사람이 아니므로, 저희는 그가 그런 일을 못 하게 막아 보려고 하였습니다,

그러자 예수님께서 이르셨다,

"막지 마라, 내 이름으로 기적을 일으키고 나서, 바로 나를 나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우리를 반대하지 않는 이는 우리를 지지하는 사람이다,"

 

 

 

오늘의 묵상

 

 

 

오늘 제1독서는 우리에게 사람이 내일 일을 알지 못하며 인간의 생명은 잠깐 나타났다가 사라져 버리는 한 줄기 연기 닽다고 경고합니다, 이 말씀을 귀담아들어 우리가 바삐 달려가던 발거름을 잠시 멈출 떄, 거기서부터 비로소 우리의 인생이 변화될 것입니다, 인간은 자신의 삶의 방식 곳곳을 덮고 있는 '허세'의 삶, '헛됨' 우;에 서 있음을 꺠달을 때만이 그것을 벗어 버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간의 삶이 참으로 약하고 위태로운 지반에 서 있음을 철저하게 느끼게 하는 글 가운데 하나가 프랑스의 사상가 파스칼의 "팡세"입니다, 파스카에 따르면, 인간은 무로 사라져 갈 수 있다는 가능성을 느낄 떄마다 어딘가에 몰두함으로써 그 의식의 두려움에서 달아나려고 합니다, 이러한 심리는 '유희'에서 잘 드러납니다, '비참함' 우리의 비참함을 위로해 주는 유일한 것은 유희(오락)이지만, 그것은 우리의 비참함 중에서 가장 큰 비참함이다, 오락은 우리를 즐겁게 하지만, 우리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죽음에 이르게 한다,"

사람들이 진지하고 댜단한 일을 한다고 할 때에도 이러한 허무와 죽음의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다는 점을 파스칼은 날카롭게 지적합니다, '그러데 사람들은 무엇을 생각하는가? 춤을 추고, 악기를 연주하고, 노래하고, 싸우며 왕이 될 것을 생각한다, 그러나 왕이 되는 게 무엇을 의미하는지, 인간이 되는 것이 무엇을 의미ㅘ는지는 생각하지 않는다,"

인생의 무상함을 느끼는 것은 씁쓸한 일이지만 우리에게 좋은 약이 됩니다, '최고'가 되려는 데 모든 힘을 이울이는 대신 인간이 되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 보게 하기 때문입니다, 그때 비로소 우리는 우리의 삶이 주님의 선물이라는 것을 깨달을 것이며, 이러한 깨달음에서 참된 삶이 시작될 수 있습니다,

 

 

 

 

산은 바람의 삶을 말한다

/ 박 영 서


비탈은 밟히고 밟혀
생긴 흠집이 하나 하나씩
옹이로 박힌다

빛과 어둠이 만든 이 길
균영은 무너지고
내가 땅을 밟는지
땅이 나를 받치고 있는지

오늘도 한걸음 걸음
또 한 점 흉터로 박아둔다

걷고 걷다가 생긴 생채기
가벼워진 육신
바람의 길에 맡기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