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복음

하얀머리 2014. 3. 23. 00:34

3월  23일    일요일     사순  제3주일

 

 

 

 

 

 

 

 

 

 

오늘의  복음

 

 

 

요한.4.5-42.

< 솟아오르는 영원한  생명의 샘물.

 

 

 

그때에 예수님께서 야곱이 자기 아들 요셉에게 준 땅에서 가까운 시카르라는 사마리아의 한 고을에 이르셨다,

그곳에는 야곱의 우물이 있었다, 길을 걷느라 지치신 예수님께서는 그 우물가에 앉으셨다, 때는 정오 무렵이었다,

 

마침 사마리아 여자 하나가 물을 길으러 왔다, 그러자 예수님께서 "나에게 마실 물을 좀 다오, 하고 그 여자에게 말씀하셨다,

제자들은 먹을 것을 사러 고을에 가 있었다.

 

사마리아 여자가 예수님께 말하였다, "선생님은 어떻게 유다 사람이시면서 사마리아 여자인 저에게 마실 물을 청하십니까?"

시실 유다인들은 사마리아인들과 상종하지 않았다,

 

예수님께서 그 여자에게 대답하셨다, "네가 하느님의 선물을 알고 또 나에게 마실 물을 존 다오, 하고 너에게 말하는 이가 누구인지 알았더라면, 오히려 네가 그에게 청하고 그는 너에게 생수를 주었을 것이다,"

 

그러자 그 여자가 예수님께 말하였다, "선생님, 두레박도 가지고 계시지 않고 우물도 깊은데, 어디에서 그 생수를 마련하시렵니까?

선생님이 저희 조상 야곱보다 도 훌륭한 분이시라는 말씀입니까? 그분께서 저희에게 이 우물을 주셨습니다,

그분은 물론 그분의 자녀들과 가축들도 이 우물을 마셨습니다," 

 

예수님께서 그 여자에게 이르셨다, "이 우물을 마시는 자는 누구나 다시 목마를 것이다, 그러나 내가 주는 물을 마시는 사람은 영원히 목마르지 않을 것이다, 내가 주는 물은 그 사람 안에서 물이 솟는 샘이 되어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할 것이다,"

 

그러자 그 여자가 예수님께 말하였다, "선생님, 그 물을 저에게 주십시오, 그러면 제가 목마르지도 않고,

또 물을 길으러 이리 나오지 않아도 되겠습니다,"

 

예수님께서 그 여자에게, "가서 네 남편을 불러 이리 함께 오너라," 하고 말씀하셨다,

그 여자가 "저는 남편이 없습니다," 하고 대답하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저는 남편이 없습니다,' 한 것은 맞는 말이다, 너는 남편이 다섯이나 있었지만 지금 함께 사는 남자도 남편이 아니니, 너는 바른데로 말하였다,

 

여자가 예수님께 말하였다, "선생님 이제 보니 선생님은 예언자시군요, 저의 조상들은 이 산에서 예배를 드렸습니다,

그런데 선생님네는 예배를 드려야 하는 곳이 예루살렘에 있다고 말합니다,

 

예수님께서 그 여자에게 말씀하셨다, "여인아, 내 말을 믿어라, 너희가 이 산도 아니고 예루살렘도 아닌 곳에서 아버지께 예배를 드릴 때가 온다, 너희는 알지도 못하는 분께 예배를 드리지만, 우리는 아는 분께 예배를 드린다, 구원은 유다인들에게서 오기 때문이다,

그러나 ㅣㄴ실한 예배자들이 영과 진리 안에서 아버지께 예배를 드릴 때가 온다, 지금이 바로 그때다,

사실 아버지께서는 이렇게 예배를 드리는 이들을 찾으신다, 하느님은 영이시다,

그러므로 그분께[ 예배를 드리는 이는 영과 진리 안에서 예배를 드려야 한다,"

 

그 여자가 예수님께 "저는 그리스도라고도 하는 메시아께서 오신다는 것을 압니다, 그분께서 오시면 우리에게 모든 것을 알려 주시겠지요" 하였다,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 여자에게 말씀 하셨다, "너와 말하고 있는 내가 바로 그 사람이다,"

 

 

바로 그때에 제자들이 돌아와 예수님께서 여자와 이야기 하시는 것을 보고 놀랐다,

그러나 아무도 '무엇을 찾고 계십니까,?" 또는 "저 여자와 무슨 이야기를 하십니까<?" 하고 묻지 않았다,

 

그 여자는 물동이를 버려두고 고을로 가서 사람들에게 말하였다, "제자 한 일을 모두 알아맞힌 사람이 있습니다, 와서 보십시오,

그분이 그리스도가 아닐까요,?" 그리하여 그들이 고을에서 나오 예수님께 모여 왔다,

그러는 동안 제자들은 예수님께 "스승님, 잡수십시오," 하고 권하였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나에게 너희가 모르는 먹을 양식이 있다," 하시자, 제자들은 서로 '누가 스승님께 잡수실 것을 갖다드리기라도 하였다는 말인가,?'하고 말하였다,

예수님께서 다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내 양식은 나를 보내신 분의 뜻ㅇ늘 실천하고, 그분의 일을 완수하는 것이다,

너희는 아직도 넉 달이 지나야 수확 때가 온다, 하고 말하지 않느냐,?

자,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눈을 들어 저 밭들을 보아라, 곡식이 다 익어 수확 때가 되었다, 이미 스확하는 이가 삯을 받고,

영원한 생명에 들어갈 알곡을 거두어들이고 있다, 그리하여 씨 뿌리는 이도 수확하는 이와 함께 기뻐하게 되었다,

과연 씨 뿌리는이가 다르고 수확하는 이가 다르다,'는 말이 옳다,

 

나는 너희가 얘쓰지 않은 것을 수확하라고 너희를 보냈다, 사실 수고는 다른 이들이 하였는데,

너희가 그 수고의 열매를 거두는 것이다,'

 

그 고을에 사는 많은 사마리아인들이 예수님을 믿게 되었다,

그 여자가 '저분은 제가 한 일을 모두 알아맞혔습니다,' 하고 증언하는 말읋 하였기 때문이다,

이 사마리아인들이 예수님께 와서 자기들과 함께 머무르시기를 청하자, 그분께서는 거기에서 이틀을 머무르셨다,

그리하여 더 많은 사람이 그분의 말을 듣고 믿게 되었다,

 

그들이 그 여자에게 말하였다, "우리가 믿는 것은 이제 당신이 한 말 때문이 아니오,

우리가 직접듣고 이분께서 참으로 세상의 구원자이심을 알게 되었소,"

 

 

 

 

 

 

 

 

 

 

 

 

 

오늘의  묵상

 

 

 

오늘 제1독서인 탈출기의 한 장면은 이스라엘 백성이 극적으로 이집트를 탈출한 뒤 연이어 주 하느님을 시험하는 사건 가운데 하나 입니다, 15장의 '모세와 이스라엘 백성의 노래'에서 표현되듯이 이집트의 해방 사건은 이스라엘 백성의 실존 자체를 흔들어 바꾸어 놓습니다, 이로써 이들은 하느님께 그들과 함께 ㄱ신다는 사실을 더없이 명백하게 체험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체험 이후에도 현실적 삶의 시련이 계속될 때마다 그들은 하느님을 의심하고 시험합니다.

 

이제 오늘의 제1독서인 17장에서 하느님에 대한 백성의 시비와 시험은 절정에 이르렀습니다, 머실 물이 없다고 불평하는 백성의 기세가 대단해서 모세는 신변의 위험을 느낄 정도입니다, 하느님께서는 모세를 통하여 바위에서 물이 터져 나오게 하십니다, 이로써 하느님께서 그들이 만나게 되는 적대적인 자연환경보다 위대하시다는 것을 보여 주십니다.

 

탈출기 15장에서 17장에 이르는 장면들을 오랜만에 찬찬히 묵상하면서 사순 시기에 우리가 하느님을 체험하는 방식에 대하여 성찰해 보았습니다, 무엇보다도 우리가 겪는 현실의 삶을 정직하게 영적 투쟁에 비추어 보아야 한다는 사실으 느낍니다, 비록 그거이 한느님을 시험하는 것처럼 느껴진다 하더라도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신다는 체험이 우리 삶의 깊은 곳까지 들어올 수 없을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하느님을 의심하고 시험한다는 죄스럽고 두려운 마음이 드는 순간에 사실은 하느님께서 우리의 곁치례 신앙을 시험하시고 단련하시며 정화시킬 것이라는 사실을 묵상하게 됩니다.

 


참으로 사순 시기는 온실과 미술관에 보관되어 있는 화초와 예쁜 그림 같은 신앙이 아니라 메마른 광야에서 신앙을 발견하는 떄이고, 화장을 하지 않은 민낯으로 주님을 만나는 때입니다.










민 들 레



                  글   /   김   정   석

 


낮은 곳에 앉아
위로 밀어 올린 기쁨으로
웃는 꽃을 보라.

낮은 곳에서
비바람 속을 살아내야 했던
꽃이
행복으로 여문
분점을 낸다.

사랑은 낮은 데서
위로 흐르고
은은하게 널리 퍼져
끝없이 흐른다.

홀씨가 바람을 타고 가면
행복한 마을이 생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