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복음

하얀머리 2019. 9. 30. 01:50






9월  30일      월요일         성  예로니모  사제  학자  기념일



예로니모  성인은  34ㅇ년  무렵  크로아티아의  부유한  가정에서  턔어났다,  그는  일찍부터  로마에서  라틴  말과  그리스  말을  깊이  공부한  뒤  정부  관리로도  일했으나,  수도  생활에  대한  관심으로  사막에서  오랫동안  은수  생활을  하며  히브리  말을  연구하는  데  몰두하였다,  사제가  된  그는  다마소  1세  교황의  비서로  일하면서  교황의  지시에  따라  성경을  라틴  말로  번역하였다,  '대중  라틴  말  성경'이라고  하는  [불가타  성경]이  그것이다,  또한  성경  주해서를  비롯하여  많은  신학  저술을  남기고  420년  무렵  선종한  예로니모  성인은  암브로시오  성인,  그레고리오  성인,  아우구스티노  성인과  함께  성방  교회의  4대  교부로  존경받고  있다.







오늘의  복음




루카      9.46 - 50

<너희  가운데  가장  작은  사람이야말로  가장  큰  사람이다.>



그때에  제자들  가운데  누가  가장  큰  사람이냐  하는  문제로  그들  사이에  논쟁이  일어났다.


예수님께서는  그들  마음속의  생각을  아시고  어린이  하나를  데려다가  곁에  세우신  다음.  그들에게  이르셨다,

"누구든지  이  어린이를  내  이름으로  받아들이면  나를  받아들이는  것이다,  그리고  나를  받아들이는  사람은  나를  보내신  분을  받아들이는  것이다,   너희  가운데에서  가장  작은  사람이야  말로  가장  큰  사람이다."


요한이  예수님께  말하였다,

"스승님,  어떤  사람이  스승님의  이름으로  마귀를  쫓아내는  것을  저희가  보았습니다,  그런데  그가  저희와  함께  스승님을  따르는  사람이  아니므로,  저희는  그가  그런  일을  못하게  막아  보려고  하였습니다."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막지  마라,  너희를  반대하지  않는  이는  너희를  지지하는  사람이다."







오늘의  묵




아담과  하와가  에덴동산에서  쫓겨난  것은  오로지  하느님께서  금지하신  선악과를  따  먹은  행위  때문만은  아닐  것입니다,  자비  자체이신  주님께서  선악과가  아까워  그들을  내쫓으셨을  리  만무합니다.


그렇다면  무엇  때문일까요?  인간이  하느님  행세를  하였기  때문입니다,  하느님처럼  사람을  심판한  것입니다,  그들은  먼저  자신들이  주님  앞에  합당하지  않다고  판단해  버렸습니다,  그래서  무화가나무  잎으로  자신들의  몸을  가렸습니다,  이것은  하느님의  자비를  믿지  못하는  행위였습니다,  그렇게  그들은  하느님뿐만  아니라  그들  자신도  심판하였습니다,  그것도  모자라  서로에게  책임을  떠넘겼습니다,  아담은  하와  탓을  하였고  하와는  뱀  탓을  하였습니다,  이렇게  하느님과  같아지려  하였던  죄는  결국  마음이  좁아지게  만들어  서로  심판하게  만들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너희  가운데에서  가장  작은  사람이야말로  가장  큰  사람이다,"라고  하십니다,  가장  작은  사람은  가장  겸손한  사람입니다,  겸손은  포용력과  직결됩니다,  가장  작은  이를  받아들인다면  하느님도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그래서  "누구든지  이  어린이를  내  이름으로  받아들이면  나를  받아들이는  것이다."라고  하십니다,  깊은  계곡이  물을  받아들이듯  깊은  겸손이  모든  사람을  포용할  수  있는  힘입니다.


교만하면  죄를  짓고  그  죄책감을  무마하려고  다른  사람을  심판합니다,  그러나  겸손한  사람은  죄가  없으니  이웃을  판단하지  않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유다  이스카리옷까지도  받아들이셨습니다,  사람을  심판하면서  동시에  받아들일  수는  없습니다,  판단을  멈춥시다,  그러면  교만도  죄도  따라서  멈출  것입니다,  그리고  원수까지도  안아  줄  수  있는  힘이  샌길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