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복음

하얀머리 2019. 10. 3. 01:16





10월    3일         연중    제26주간    목요일







오늘의  복음




루카      10.1 - 12

< 너희의  평화가  그  사람  위에  머무를  것이다.>



그때에  주님께서는  다른  제자  일흔두  명을  지명하시어,  몸소  가시려는  모든  고을과  고장으로  당신에  앞서  둘씩  보내시며,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수확할  것은  많은데  일꾼이  적다,  그러니  수확할  밭의  주인님에게  일꾼들을  보내주십사고  청하여라.


가거라.  나는  이제  양들을  이리  떼  가운데로  보내는  것처럼  너희를  보낸다,  돈주머니도  여행  보따리도  신발도  지니지  말고,  길에서  아무에게도  인사하지  마라.


어떤  집에  들어가거든  먼저  '이  집에  평화를  빕니다.' 하고  말하여라,  그  집에  평화를  받을  사람이  있으면  너희의  평화가  그  사람  위에  머무르고,  그렇지  않으면  너희에게  되돌아올  것이다,


같은  집에  머무르면서  주는  것을  벅고  마셔라,  일꾼이  품삯을  받는  것은  당연하다  이  집  저  집으로  옮겨  다니지  마라.


어떤  고을에  들어가든지  너희를  받아들이면  차려  주는  음식을  먹어라,  그곳  병자들을  고쳐  주며,  '하느님의  나라가  여러분에게  가까이  왔습니다," 하고  말하여라.


어떤  고을에  들어가든지  너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한길에  나가  말하여라,  '여러분  고을에서  우리의  발에  묻은  먼지까지  여러분에게  털어  버리고  갑니다,  그러나  이것만은  알아  두십시오,  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왔습니다,"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그날에는  소돔이  그  고을보다  견디기  쉬울  것이다."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  열두  제자에  이어  일흔두  제자를  파견하시는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우리는  이  대목에서  복음  전파의  전형적인  가르침을  봅니다.


첫째로,  제자들은  주님께  지명을  받고  파견됩니다.  곧  복은ㅁ  전파는  부르심이고  소명입니다, 제자들은  주님께서  가실  곳에  먼저  파견되어,  주님의  오심을  선포해야  하는  사람들입니다.


둘째로,  예수님께서는  수확할  것은  많은데  일꾼이  적으니,  수확할  밭의  주인님께  이꾼들을  보내  주십사고  청하라  하십니다,  곧  복음  전파의  주인은  파견되는  제자가  아니라  하느님이십니다,  파견된  제자들은  복음  전파가  하느님께서  하시는  일임을  자각하고  있어야  합니다.


셋쨰로,  복음을  전파하려면  양들이  이리  떼  가운데로  보내진  것  같은  거부와  적대감을  감수할  수  있어야  합니다,  주님에  대한  신뢰와  자기  소명에  대한  확신이  있어야  가능합니다,    예수님께서  여행에  필요한  가장  기본적인  물품마저  지니지  말라고  하시는  것  역시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습니다,  제자들은  자신들의  능력이  아니라  주님께  온전히  의지해야  합니다.


넷째로,  제자들은  사람들의  집에  직접  찾아가야  하며,  그  집에  평화를  빌어  주어야  합니다.  여기에서  평화는  인사이면서,  동시에  주님께서  선포하시는  구원의  선물입니다.


다섯째로,  제자들은  자신들의  편의를  찾아  집을  옮겨  다닐  것이  아니라,  같은  곳에  머물며  하느님  나라를  선포해야  합니다.  이런  제자들을  받아들이지  않는  고을은  주님께서  베푸시는  우원을  배척한  것이기에,  소돔  보다  더  심한  단죄를  받으리라는  말씀입니다.


복음을  전파하라는  주님의  명령은  긴박하기만  합니다,  복음을  먼저 받아들이고  실천하며,  그  복음을  간직하고  세상으로  나아가야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