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복음

하얀머리 2019. 10. 8. 01:46






10월  8일         연중     제27주간    화요일    






오늘의  복음




루카      10.38 - 42

<마르타는  예수님을  자기  집으로  모셔  들였다,   마리아는  좋은  몫을  선택하였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어떤  마을에  들어가셨다,  그러자  마르타라는  여자가  예수님을  자기  집으로  모셔  들였다,   마르타에게는  마리아라는  동생이  있었는데,  마리아는  주님의  발치에  앉아  그분의  말씀을  듣고  있었다,


그러나  마르타는  갖가지  시중드는  일로  분주하였다,  그래서  예수님께  다가가,  "주님,  제  동생이  저  혼자  시중들게  내버려  두는데도  보고만  계십니까?   저를  도우라고  동생에게  일러  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주님께서  마르타에게  대답하셨다,

"마르타야,  마르타야 !  너는  많은  일을  염려하고  걱정하는구나,  그러나  필요한  것은  한가지뿐이다,   마리아는  좋은  몫을  선택하였다,  그리고  그것을  빼앗기지  않을  것이다."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에서는  예수님께서  마르타와  마리아  자매의  집을  방문하신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손님을  맞이하는  것은  보통  신경  쓰이는  일이  아닙니다,  따라서  예수님께서  오셨을  떄  마르타가  바뻤다는  것을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마르타의  입장에서는  시중드는  일은  도와주지  않으면서  예수님  발치에  앉아만  있는  마리아가  원망스러웠을  것입니다,  그러나  불평하는  마르타에게  예수님께서는  마리아가  좋은  몫을  선택하였다고  하십니다.


이  대목에  대한  전통적인  해석은,  마르타는  활동을  의미하고  마리아는  고나상을  의미하는  것이기에  관상이  활동보다  우선해야  한다거나,  마르타는   조동을  뜻하고  마리아는  기도를  뜻하기에  노동보다는  기도가  우선해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을  맞이하는  마르타나  마리아의  마음이  서로  달랐을  것같지  않습니다,  마르타  역시  예수님을  뵙고  그분의  말씀을  듣고자  하였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마르타를  책망하지  않으시고.  그분을  접대하는  것보다  그분의  말씀을  듣고  복음을  받아들이는  것이  그  순간  가장  중요하다고  알려  주십니다.

우리  마음  안에  마르타와  마리아의  두  가지  모습을  늘  지니고  살아갑니다,  주님의  목소리에  온전히  귀  기울이고  그분과  일치하여  살고  싶은  마음과  현실에  충실하고자  하는  욕구가  함께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이  두  가지  가운데  무엇  하나를  선택해야  하느냐가  아니라  이  둘을  내  삶  안에  어떻게  조화시킬까  하는  것입니다,  신앙  안에서  우리  생활에  대한  영감을  얻고,  우리  생활을  통하여  신앙을  실천해  나가는  것이  하느님  보시기에  좋은  몫을  택하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