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개물건보기/부동산 관련정보

♡마당발♡ 2011. 12. 30. 13:17

 

다주택자에 대한 족쇄가 또 하나 풀렸다.

 

내년 말까지 1년간 한시적으로 다주택자가 재건축 조합원 지위를 양도할 경우

임대사업자라면 3주택까지 가능하게 된다. 또 정비구역 내 다주택자의 경우 새 아파트를 2채까지 분양받을 수 있게 된다.

재건축, 재개발 등 정비구역 지정뒤 단계별로 일정 기간 동안 사업이 진행되지 않으면

자동으로 정비구역에서 해제돼 뉴타운 출구전략이 본격화된다.

29일 국회 국토해양위 법안심사소위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과

도시재정비 촉진을 위한 특별법 개정안이 통과됐다.

30일 본회의에서 처리되면 시행령 개정 등을 거쳐 이르면 내년 상반기중 시행될 예정이다.

재건축, 재개발 도심 정비구역 안에서 다주택자가 주택을 팔때 당초 1주택 외에는 현금청산 됐지만 최근에 2주택까지는 조합원 지위 양도가 가능해졌다.

이번에 임대사업자의 경우 3주택까지는 현금청산 대상에서 제외된 셈이다.

이원재 국토부 주택정책관은 "이미 다주택자라도 2주택까지는 현금청산 대상에서 제외됐지만

형평성 차원에서 임대사업자에게는 한채를 더 양도할 수 있게 해준 것이다"고 설명했다.

또 정비구역안에 헌 집을 여러채 갖고 있는 다주택자가 새 아파트를 최대 2가구까지 분양받을수

있게 된다.

현재 2009년 8월 이후 조합설립 인가를 받은 정비사업 지구에선 한 사람이 여러 채 주택을

보유하고 있어도 신규 분양권은 1가구만 주도록 돼 있다.

나머지는 지분 등 값어치를 평가해서 돈으로 주는 현금청산만 가능하다.

단 본인주거용 외에 추가로 분양받는 1채는 전용 60㎡이하여야 하고,

입주후 3년 전매제한 기간이 붙는다.

그동안 수도권 부동산 시장의 뇌관이었던 뉴타운 등의 정비사업도 출구전략이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앞으로 정비구역 지정 예정일로부터 정비구역 지정까지 3년, 정비구역 지정후 추진위 승인 신청까지 2년, 추진위 구성 후 조합설립 인가 신청까지 2년, 조합설립인가일부터 사업시행 인가 신청까지 3년간 사업진행이 안되면 정비구역에서 자동 해제된다.

단 시행일로부터 계산되기 때문에 기존 정비사업이 곧바로 지정해제되는 일은 없다.

추진위나 조합 역시 주민 동의에 따라 취소할 수 있다. 추진위와 조합설립 동의자의 1/2~2/3 또는 토지소유자의 1/2이 동의하면 조합설립인가를 취소하고 해당 구역을 해제할수 있다.

단 앞으로 2년간 한시적으로 적용된다.

뉴타운 사업의 경우 지구가 해제된뒤 주민이 원하면 개별 정비사업으로 추진할 수 있다. 또 뉴타운 사업의 계획을 세우거나 변경할 때는 주민동의를 거치도록 했다.

뉴타운 사업 지구를 지정할 때도 앞으로 주민설명회를 거쳐야 한다. 이밖에 공공관리제를 적용하는 정비사업은 조합 설립 이전의 추진위 단계를 생략할 수 있다.

뉴타운 기반시설 설치비용은 기존대로 10~50% 범위에서
대통령령에 따라 국고로 지원된다.

이제....매기가 좀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