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이 보약!?ㅎㅎㅎ

♡마당발♡ 2012. 6. 26. 19:42

알았어 형~


아버지와 아들이 교회에 갔다.
한참 기도중에 아버지가
"오!!우리 하나님 아버지..."
그러자 아들이 같이 눈을 감으며
"오!!우리 하나님 할아버지..."
그러자 아버지는 아들에게 속삭였다.
"너도 하나님 아버지라고 하는거야"
아들이 고개를 갸우뚱하며
"아빠한테도 아버지고
나한테도 아버지야?"
아버지:"그렇지!!우리 아들
똑똑하구나!이제 알겠지?"
아들이 마지 못해 하는 말
"그래 알았어 형.....!!"

 

 

병사와 팬티


전쟁이 한창일 무렵 보급품이 끊겨 병사들이
곤란을 당하고 있었다.


어느 날 보급품 장교가 나타나 병사 들에게 말했다.
"지금부터 좋은 소식과  나쁜 소식을 전하겠다"


"좋은 소식은 팬티를 다른 것으로 입게 될 것이다"

병사들은 한 달간이나 팬티를 갈아입지 못한 터라
기뻐서 고함을 질렀다.


"이번에는 나쁜 소식을 전하겠다.

자!! 지금부터 옆 사람과 팬티를 바꿔 입는다.실시!!!"

 

 

 

 

<마누라가 한수 위>

 
홍길동이 바다에서 낚시를 했는데,
뙤약볕에 하루 종일 앉아서 한 마리도 못 잡은 것이다.
*
집에 돌아가는 길에 그는 횟집에 들러
광어 4마리를 달라고 했다.
“집사람한테 내가 잡았다고 하고 싶거든요.”
횟집주인에게 말했다.
*
“알았어요. 그런데 이왕이면 우럭으로 가져가시죠.”
“왜죠?”
*
“아까 부인께서 다녀가셨는데,
 남편 분이 오시거든 우럭을 주라고 하시던데요.
 저녁거리로는 그게 더 좋다고요.”
 
 
 
<하마터면>
 
사오정이 길을 가고 있있다.
그런데 길 한가운데에 이상한 것이 보였다.
조심성이 많은 그는 쪼그리고 앉아 손가락으로 찍어 맛을 보았다.
*
그러더니
“이크~ 똥이다! 하마터면 밟을 뻔했네!”
  
 
<닭과 소의 불평>
 
닭이 소에게 불평을 늘어 놓았다.
“사람들은 참 나빠.
 자기네는 계획적으로 아이를 낳으면서
 우리에게 무조건 알을 많이 낳으라고 하잖아.”
*
그러자 소가 말했다.
“그건 아무것도 아냐!
 수많은 인간들이 내 젖을 먹어도
 나를 엄마라고 부르는 놈은 하나도 없잖아!”

 
 
<추장의 예언>
 
한 마을의 인디언 추장은 전지전능한 분으로
마을 인디언의 존경을 한 몸에 받고 있었다.
*
어느 늦가을,
인디언들은 추장에게 올겨울이 추울지 안 추울지 물어봤다.
추장은 하루 점을 쳐 봐야 한다고 말하고,
그날 읍내로 나가 기상청에 전화를 걸었다.
“올겨울은 날씨가 어떻겠습니까?”
“네, 올겨울은 무지 추울 것 같습니다.”
*
다음 날 추장은 인디언들을 모아 놓고
올겨울은 많이 추울 예정이니
땔감이 부족하지 않도록 미리 준비하라고 일렀다.
*
일주일이 지난 후 추장은 혹시나 해서
다시 읍내로 나가 기상청에 전화를 걸었다.
“이번 겨울 날씨는 어떨 것 같습니까?”
“네, 아마도 굉장히 추울 것으로 예상됩니다.”
추장은 다시 마을로 돌아와 올겨울은 확실히 추울 것이니
모든 게 부족함이 없도록 준비하라고 단단히 일렀다.
*
다시 일주일이 지나자
추장은 또 혹시나 하는 마음이 생겨 읍내로 나가
기상청에 전화를 걸었다.
*
“이번 겨울 날씨는 정말 춥겠죠?”
“네, 확실합니다.
 지금 인디언들이 땔감을 미친듯이 모으고 있거든요.”


 

 


 

애들은가라! 성인유머천국 클릭

출처 : 열 린 바 다
글쓴이 : 이룰수없는잠 원글보기
메모 :